故 이어령 교수 마지막 ‘인생질문’ 인터뷰 독점 공개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2022 베리타스포럼 고려대, 27일 오후 7시 과학도서관 강당

베리타스포럼 고려대(Veritas Forum at Korea University, 이하 베리타스)가 오는 9월 27일 화요일 오후 7시 고려대 서울캠퍼스 과학도서관 5층 강당에서 다섯 번째 연례 포럼을 개최한다.

포럼 주제는 ‘이어령, 청년에 답하다: 마지막 7가지 인생질문’으로, 이어령 교수가 생전 남긴 미공개 인터뷰 영상을 참석자들이 함께 시청하게 된다.

인터뷰 영상은 고인 별세 8개월 전 촬영된 것으로, 청년 7명이 던진 7개의 ‘인생질문’에 진솔하고 담백하게 대답하는 내용이다.

이후 인터뷰 내용을 토대로 배지완 교수(고려대 서어서문학과)가 김학철 교수(연세대 기독교교양학)와 대담을 펼친다. 청중 질문도 받게 된다.

올해 5회째를 맞는 베리타스포럼 고려대는 예년과 달리 외국 학자들 대신 한국 학자들을 초청해, 한국인에 맞는 한국인을 위한 지적 통찰을 전달할 예정이다.

故 이어령 교수는 인터뷰에 앞서 “‘설마, 진짜야? 어, 그래?’ 이렇게 회의를 갖고 들으시면 마음 편히 얘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청중들이 스스로 판단하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줄 것을 당부했다.

인터뷰에서는 “사람들은 저마다 대체할 수 없는 유일한 존재”라며 “의미 있는 삶을 위한 성찰이 많아진다면, 세상도 바뀌기 마련”이라고 역설했다고 한다.

영상 내용은 고인의 유언에 따라 오직 ‘제5회 베리타스포럼 고려대’ 당일에만 오프라인으로 공개된다. 이에 인터뷰 영상 무단 촬영·배포 행위는 엄중하게 제한된다고 주최 측은 공지했다.

청년들이 故 이어령 교수에게 던진 질문은 다음과 같다. 유튜브 ‘VFKU Official - 베리타스포럼 고려대 공식채널’에서도 질문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1. 어떻게 하면 대중적 쏠림 현상에 휩쓸리지 않으면서, 디지털을 주체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까요?

2. 인생을 열심히 살아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3. 지성적인 발전이 영적 성장과 관련 있을까요?

4. 불완전한 인간이 완전한 신의 뜻과 진리를 이해하고 신앙을 가질 수 있을까요?

5. 평범한 사람이 세상을 바꾸려고 노력하며 올바른 길을 위해 사는 것은 헛수고인가요?

6. 교수님께서 평생에 걸쳐 깨달은 ‘사랑’의 본질은 무엇인가요?

7. 우리는 어떻게 죽음 앞에서 당당할 수 있을까요?

베리타스포럼은 대학이 진리(Veritas, ἀλήθεια)와 삶의 근본 질문들을 회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부딪혀 답을 찾을 수 있도록, 인생의 가장 곤혹스럽고 어려운 질문들을 던지고 토론하는 광장이자 용기 있는 대화를 추구하도록 장려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미국 보스턴에 본부를 둔 베리타스포럼은 1992년 하버드 대학교에서 시작된 이래 북미·유럽 200여 대학에서 2천 회 이상 개최됐다. 현재 세계적 기독교 지성 운동으로, 기독교 지성들을 대학에 초청하여 강연과 토론을 진행해 포스트모던 이후 과학만능주의, 이기주의, 배금주의에 경도되는 21세기 청년 사회에 그리스도교적 진리를 변증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2018년 5월 고려대학교에서 최초 개최됐고, 올해 9월로 다섯 번째 포럼이다.

베리타스포럼 고려대는 제1회(2018. 5. 24.) ‘존재하는 것들: 과학자와 철학자의 기독교적 사유’를 주제로 강영안 교수(서강대 명예교수, 美 캘빈신학교 철학신학)와 우종학 교수(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오스 기니스 박사(트리니티포럼 수석연구원)를 연사로 초청했다.

제2회(2019. 5. 28.)에는 ‘우리는 무엇을 사랑하는가?’라는 주제로 제임스 스미스 교수(美 캘빈대 철학과)를 초청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열린 제3회(202 0. 7. 23.) 포럼은 ‘코로나 바이러스 세상, 하나님은 어디 계실까?’를 주제로 존 레녹스 교수(옥스포드대 명예교수)와 대담자로 김익환 교수(고려대 생명과학부)를 초청했다.

지난해 제4회(2021. 7. 8.) 포럼은 ‘인간이란 무엇인가: 트랜스휴먼 시대’를 주제로 알리스터 맥그래스 교수(옥스퍼드대 과학과 철학 석좌교수)를 초청했고, 대담자로 임성빈 전 총장(장신대), 사회자로 이준호 교수(고려대 신소재공학부)가 나섰다.

신청: https://bit.ly/vfku2022
문의: veritasforumku@gmail.com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