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우크라-벨라루스 접경에서 28일(현지시각) 만나 협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자지라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쿨레바 장관은 성명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알렉산데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과 직접 대화해 아무런 전제조건 없이 회담을 개최키로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 대표단이 러시아 대표단을 우크라-벨라루스 국경 프리피아트강 인근에서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기로 양측이 합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모스크바 주재 알자지라통신 특파원은 회담 장소에 대해 “일부 혼선이 있다. 회담에 대해 우크라이나 측은 우크라-벨라루스 국경 인근에서 열릴 것이라고, 러시아 측은 벨라루스 남동부 고멜에서 열릴 것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쿨레바 장관은 러시아와 협상에 합의한 27일 TV 중계 연설에서 “우크라이나는 한 치의 땅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러시아가 무슨 말을 하는지 들어볼 것이다. 회담에 앞서 아무런 사전 합의도 없다. 이 전쟁과 러시아측 행동에 대해 듣고 우리의 생각을 말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협상이 끝나는 시간까지 루카센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벨라루스가 우크라이나에 무력을 사용하지 않을 것을 보장했다”고 덧붙였다.

알자지라 특파원은 “이번 합의가 긍정적인 징후이긴 하지만 돌파구는 아니”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