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에 대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입장은 대체 뭔가?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이번엔 “한 남성과 한 여성으로 이뤄진 가정 만이 유일”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 남성과 한 여성으로 이뤄진 가정 만이 하나님 앞에 적법하다고 확증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오늘 이런 말을 하게 되어 고통스럽다”면서 “사람들은 다양한 가정의 종류가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하나님의 형상 안에서 한 남성과 한 여성으로 이뤄진 가정이 유일하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가톨릭 가정들을 대표하는 이탈리아 평신도 운동인 ‘포럼오브더패밀리’에서 나왔으나 문서화되지는 않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회의 이같은 가르침을 부인한 적은 없지만, 임기가 이어지면서 이 문제에 대해 보다 유화적인 방침을 취해왔다.

가장 유명한 발언은 지난 2013년 7월 동성애 압력단체들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는 가운데 나왔었다. 그는 “내가 누구이기에 심판을 하는가?”라고 말했고, 이 발언은 그의 전임자인 베네딕토 16세의 어조와 달라 의미심장한 변화로 여겨졌다.

그러나 한 남성과 한 여성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가정이 하나님 앞에 옳다는 입장을 다시 밝힌 것이다.

교황의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진보적인 가톨릭단체에서 즉각 불만을 표시했다.

성소수자들을 위한 가톨릭 사역단체인 아웃앳세인트폴(Out at St. Paul)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교항의 발언은 잘못됐다”면서 “예수님께서는 누구든지 하늘에 있는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는 나의 형제요 자매라고 말씀하셨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기성

“말라버린 눈물과 묻혀버린 회개, 성결 회복하자”

120년 앞두고 회개로 새 출발 전국 교회 회개 운동 동참 요청 한국교회, 초기엔 매력 잘 발휘 지금 메시지도 차별점도 없어 회개는 생소, 사중복음은 무시 다른 교단들과 다를 바 없어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류승동 목사) 제118년차 총회가 ‘회개와 상생…

제11차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 기자회견

“교육선교, 개종에서 삶의 변화까지 총체적 복음 전파”

(사)파우아교육협력재단(PAUA)이 주최하는 ‘제11회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가 오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온누리교회(서빙고) 청소년수련원에서 ‘선교지 미래와 방향성’을 주제로 열린다. 2018년 미주에서 열린 이후 6년 만이다. 2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

한국교회법연구원 창립 20주년

“법 지키지 않는 한국교회… ‘공범’ 되고 싶지 않았다”

“20년 전보다 성경·교회·국가법 오히려 안 지켜 연구원 존재 자괴감 들기도 하지만 사명 다할 것” 성경과 교회법·국가법을 연구하며 교회 내 분쟁을 조정하고 한국교회의 건강한 본질 회복에 힘써 온 한국교회법연구원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올해로 90세인 …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인정, 정치적 판단 안 돼”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대법원은 삼권분립 원칙에 따라 사법적극주의 유혹 배격하고, 헌법질서에 반하는 동성애 파트너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

2024 예장 통합, 신년감사 및 하례식

“김의식 총회장, 직무 중단하고 자숙을”

예장 통합 총회장 김의식 목사 논란과 관련, ‘총회장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손달익 목사, 이하 자문위)’가 직무 중단과 자숙을 권고했다. 현직 증경총회장들로 구성된 자문위는 6월 19일 모임을 갖고, “현 총회장과 관련하여 사과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권고…

이루다 미니스트리

이루다 미니스트리 첫 <파이어 성령 컨퍼런스>, 2천 석 전석 조기 마감

오는 8월 1일(목)부터 3일(토)까지 3일에 걸쳐 수원 신텍스에서 진행되는 가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한 지 불과 2주 만에 2천 석 전석 마감됐다. 이루다 미니스트리(대표 주성민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담임목사)는 전국 초교파 중·고·청년대학부 성령 컨퍼런스인 이번…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