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6 전국청년대회가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진행되는 모습. ⓒ신태진 기자

새로운 청년 부흥을 위한 ‘2013 606 전국청년대회’가 6일 오후 3시부터 9시까지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606 전국청년대회’에서는 ‘성령의 임재’와 ‘세상을 향한 부르심’ 등 다양한 메시지가 전해졌다. 이전에는 ‘전국청년부흥대성회’란 명칭으로 개최됐으나, 올해는 비기독교 학생들도 함께할 수 있도록 행사명을 변경했다. 부제는 ‘너는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구속하였고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사 43:1)’는 성경구절에 따라 ‘부르심’으로 정해졌다. 행사는 순복음 앱과 FGTV 홈페이지를 통해 전 세계에 실황 중계됐다.

강사진은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정갑영 총장(연세대), 이어령 교수(초대 문화부 장관) 등 다양한 분야의 크리스천 멘토 8인으로 구성됐다. 정갑영 총장은 경제 분야에 첫 멘토로 나서 ‘장벽을 넘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정 총장은 “인생에는 장벽이 많지만, 중요한 것은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온 힘을 다하는 삶을 살아가는 것”이라고 독려했다.

▲정갑영 총장의 강연 모습. ⓒ신태진 기자

이후 청년들은 영역별 선택 강연에 참석했다. 교육 분야에서 이어령 교수는 ‘좋아한다는 것 Like, 사랑한다는 것 Love’, 외교 분야에서 김하중 전 통일부 장관은 ‘약속의 땅을 위하여 기도하라’, 예술 분야에서 지휘자 함신익 교수는 ‘당신의 키는 얼마인가’, 의료 분야에서 이병욱 원장은 ‘축복된 사명’, 언론 분야에서 전 KBS 아나운서 신은경 교수는 ‘하늘에 속한 말하기 비법’, 문화 분야에서 배우 신현준 교수는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는 패셔니스타’라는 주제로 강연을 전했다.

배우 신현준은 “배우는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고 살 수밖에 없다. 하지만 늘 꿈을 갖고 하나님께 소망과 열정을 가지고 기도했으면 좋겠다. 꿈을 잃지 않으면 하나님께서 쓰시고자 하는 때에 반드시 이끄실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가수 신용재와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가 무대에 올라 축하공연을 펼쳤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대학청년국 찬양팀인 팀조슈아의 찬양 인도도 뜨거웠다. 마지막 종교 분야 전체강연에서 이영훈 목사는 학업, 취업, 결혼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희망과 비전이 담긴 메시지를 전했다.

이 목사는 “현재 어려움과 고통 속에 있더라도 절대 긍정, 절대 희망을 품고 예수님만 바라보면 문제가 해결된다는 것을 믿고, 초점을 예수님께 맞추고 자신의 삶 전체를 주님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며 “현재 한국 사회에 가장 필요한 것은 ‘변화’다. 특히 젊은이들은 사회를 새롭게 만들어 갈 변화의 주체자다. 오직 성령의 충만함으로 자신의 소명을 따라 각 분야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독려했다.

이날 청년들은 국제개발 NGO 굿피플의 ‘결식아동 돕기 한 끼 금식 캠페인’에도 참여해 사랑의 모금을 전했다. 대회 관계자는 “올해는 믿지 않는 청년들에게 새로운 크리스천 청년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음반과 브로셔도 선보이게 됐다”면서 “이런 획기적인 변화를 통해 하나님의 마음과 뜻, 비전이 모든 청년들에게 흘러가기를 원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