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은 꼭 기독 정치인만 지지해야 하는가

손현정 기자  hjson@chtoday.co.kr   |  

“정치적 입장은 종교와 직결” vs “능력·자질로만 평가해야”

기독교인은 정치 선거에서 반드시 기독교인 후보에게 표를 줘야 할까?

늘상 토론되는 이 주제가 내년 대선을 앞둔 미국 교계에서 다시금 거론되고 있다고 크리스채너티투데이가 최근 보도했다.

특히 몰몬교인인 미트 롬니 후보가 기독교인인 다른 후보들과 함께 공화당 경선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데 따라 이같은 주제는 더욱 열띤 토론을 낳고 있다.

최근 열린 보수 기독교 유권자 모임인 밸류즈 보터스 서밋(Values Voters Summit)에서는 어떤 공화당 경선 후보를 지지할 것인가에 대해서 달라스 제일침례교회 담임인 로버트 제프리스(Jeffress) 목사의 발언이 화제가 됐다.

그는 기독교인인 릭 페리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며, 그 이유로 페리 후보가 “주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거듭난 기독교인”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반면 제프리스 목사는 미트 롬니 후보에 대해서는 “그는 선하고 도덕적인 사람이긴 하지만 거듭난 기독교인이라면 항상 기독교인 후보를 비기독교인 후보보다 선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프리스 목사의 주장은 그에 앞서 CNN과의 인터뷰에서 레이크우드교회 조엘 오스틴 목사가 자신은 몰몬교인이나 다른 종교를 가진 후보라 해도 지지할 수 있다고 말한 것과 대조된다.

이처럼 기독교인은 꼭 기독교인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는 데 대해서 미 기독교 지도자들은 상반된 견해를 보이고 있다.

심지어 보수 기독교계에서조차도 이 문제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패밀리리서치카운슬(FRC)의 토니 퍼킨스 목사는 “한 후보의 정치적 입장을 생각할 때 그 기반은 종교적 신념과 신앙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기독교인은 성경의 가르침을 거스르지 않는 성숙하고 자질있는 기독교에게 중요한 공적인 임무가 주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찬성했다.

퍼킨스 목사는 롬니 후보가 기독교인이 아니며 따라서 기독교계가 지지해서는 안된다는 데 있어 제프리스 목사와 같은 입장이다.

그러나 최근 롬니 후보에 대한 종교적 공격을 비판하고 나선 프리즌펠로우십의 척 콜슨 목사는 “모든 기독교인들은 종교적 신념에 의해 어떤 특정 후보를 비방해서는 안된다. 정치 후보자는 그가 수행할 일에 대한 능력과 자질에 의해서만 평가받아야 하지 종교가 그를 위한 시험이 되어서는 안된다. 그것이 우리 헌법이 명시하는 바이기도 하다”고 ‘기독교인은 기독교인을’이라는 논리를 반박했다.

그러나 퍼킨스 목사는 헌법상 종교에 의해 차별 받지 않아야 할 자유는 후보자에 대한 것이지, 유권자들의 선택과는 무관하다고 반론을 펼치기도 했다.

한편 이 주제에 관한 뜨거운 토론은 정치인을 평가하는 데 있어서 종교를 매우 중요한 요소로 보는 미국 기독교인들의 성향을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기성

“말라버린 눈물과 묻혀버린 회개, 성결 회복하자”

120년 앞두고 회개로 새 출발 전국 교회 회개 운동 동참 요청 한국교회, 초기엔 매력 잘 발휘 지금 메시지도 차별점도 없어 회개는 생소, 사중복음은 무시 다른 교단들과 다를 바 없어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류승동 목사) 제118년차 총회가 ‘회개와 상생…

제11차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 기자회견

“교육선교, 개종에서 삶의 변화까지 총체적 복음 전파”

(사)파우아교육협력재단(PAUA)이 주최하는 ‘제11회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가 오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온누리교회(서빙고) 청소년수련원에서 ‘선교지 미래와 방향성’을 주제로 열린다. 2018년 미주에서 열린 이후 6년 만이다. 2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

한국교회법연구원 창립 20주년

“법 지키지 않는 한국교회… ‘공범’ 되고 싶지 않았다”

“20년 전보다 성경·교회·국가법 오히려 안 지켜 연구원 존재 자괴감 들기도 하지만 사명 다할 것” 성경과 교회법·국가법을 연구하며 교회 내 분쟁을 조정하고 한국교회의 건강한 본질 회복에 힘써 온 한국교회법연구원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올해로 90세인 …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인정, 정치적 판단 안 돼”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대법원은 삼권분립 원칙에 따라 사법적극주의 유혹 배격하고, 헌법질서에 반하는 동성애 파트너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

2024 예장 통합, 신년감사 및 하례식

“김의식 총회장, 직무 중단하고 자숙을”

예장 통합 총회장 김의식 목사 논란과 관련, ‘총회장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손달익 목사, 이하 자문위)’가 직무 중단과 자숙을 권고했다. 현직 증경총회장들로 구성된 자문위는 6월 19일 모임을 갖고, “현 총회장과 관련하여 사과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권고…

이루다 미니스트리

이루다 미니스트리 첫 <파이어 성령 컨퍼런스>, 2천 석 전석 조기 마감

오는 8월 1일(목)부터 3일(토)까지 3일에 걸쳐 수원 신텍스에서 진행되는 가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한 지 불과 2주 만에 2천 석 전석 마감됐다. 이루다 미니스트리(대표 주성민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담임목사)는 전국 초교파 중·고·청년대학부 성령 컨퍼런스인 이번…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