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 2023 미국 대통령 자원봉사상 수상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2023 미 대통령상 자원봉사자상을 수상한 한동대학교 학생들. ⓒ한동대

▲2023 미 대통령상 자원봉사자상을 수상한 한동대학교 학생들. ⓒ한동대
한동대학교(총장 최도성)에 재학 중인 박한비(생명과학부)·박희아(국제어문학부) 학생이 EDR 연구소와 Brockton 지역 교육청에서 주관하고 경북도청에서 지원하는 ‘2023년 보스턴 청소년 교육 스탭업(Step-up) 봉사 프로그램’에 참여해 ‘2023 미국 대통령 자원봉사자상(The President's Volunteer Service Award)’을 수상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보스턴 일대 저소득 이민자 초·중생을 대상으로 한 학력 증진 교육 봉사 과정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약 5주간 하계(6. 21-7. 28)에 실시된 본 봉사활동에는 한국에서 한동대 재학생 2명 포함 총 3명이 참여했다.

수상자 박희아 학생은 “미국 브록톤 지역에서 5주간 지내며 아이들에게 제 경험을 나누고 긍정적인 영향력을 전할 수 있는 아주 귀한 경험이었다”며 “지구 반대편 문화를 이해하며 사회의 사각지대에 놓여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에게 새로운 희망의 불씨를 남겨두고 올 수 있던 것 같아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동대의 교훈은 ‘사랑, 겸손, 봉사’로, ‘사랑하는 마음과 겸손한 자세로 봉사하자’며 재학생을 교육하고 있다. 1995년 개교부터 교양필수로 전교생이 2과목 이상 사회봉사 교과목에 참여하여, 실제로 매년 1,200명 이상의 학생 봉사자를 지역에 파견하고 있으며, 그 외에도 학사제도 개편 및 봉사 프로그램 개발 등을 통해 지역의 수요에 맞는 봉사활동을 계속 공급하고 있다.

한동대는 앞으로도 지역과 세계를 변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실천적 영역을 확대하여, ‘정직과 봉사’를 강조하는 인성교육의 명맥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한동대 학생인재개발처장 김재효 교수(기계제어공학부)는 “한동대만의 ‘배워서 남 주자’는 교육철학이 지속적으로 학생 사회에서 봉사라는 키워드와 함께 국내외로 실천되고 있다는 점이 참으로 뜻깊다”며 “섬김을 통한 따뜻한 영향력이 계속 한동대로부터 지역과 세계 사회에 흘러갈 수 있도록 다양한 봉사 프로그램 발굴과 학생 참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