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용 대마초 합법화 지지하는 미국인들 늘어

김진영 기자 입력 : 2017.11.14 23:59

“한때 금기시 했던 도덕적 이슈, 점점 받아들여”

대마초
ⓒpixabay.com
현지시간 지난 7일 미국에서 치러진 선거에서 대마초(마리화나)의 오락용 사용 합법화를 지지해온 민주당 후보들이 일부 지역에서 당선되면서 대마초의 오락용 사용 합법화가 주별로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현지 한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언론인 케이아메리칸포스트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뉴저지 주지사로 당선된 필 머피는 대마초의 오락용 사용 합법화를 선거공약으로 내걸어었다. 그는 대마초를 합법화해서 이를 통해 걷어들이는 3천억 달러(우리돈 335조 4천억 원)의 세수를 교육 프로그램에 사용하겠다고 공약해왔다는 것이다.  

버지니아 주지사 당선자인 랄프 노삼 역시, 흑인들이 사법당국으로부터 부당하게 처벌을 받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는 좋은 방법으로 대마초 소지를 범죄 항목에서 빼는 것이라고 밝혀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케이아메리칸포스트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캘리포니아, 메사추세츠, 메인, 네바다, 콜로라도 등 8개주와 워싱턴 DC에서 대마초의 오락용 사용이 합법화된 상태다.

특히, 미국 인구의 12%가 살고 있는 캘리포니아에서 지난해 11월 주민투표로 대마초의 오락용 사용이 합법화되면서 미국 전체적으로 대마초의 오락용 사용 합법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됐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아직 연방정부 차원에서는 마약으로 규정되어 소지, 사용이 불법이지만, 대마초를 오락용으로 사용하는 것을 지지하는 미국인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2017년 기준 대마초의 오락용 사용 합법화를 지지하는 미국인들이 64%로 역대 최고라는 여론조사 기관 갤럽의 발표를 인용했다. 이에 따르면 갤럽이 1969년 처음 이 질문을 했을 때는 미국인들의 12%만 대마초의 오락용 사용 합법화를 찬성했다.

이 외에도 동성애 등 한때 금기시 했던 도덕적 이슈들을 이제는 괜찮다고 받아들이는 식으로, 미국사회가 변화하고 있다는 갤럽의 분석을 인용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