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슬람 재단에 팔린 영국교회. 한때 1,500여 명이 예배를 드렸고, 화려한 내부를 자랑한다. ⓒFIM국제선교회 제공

영국성공회가 영국 전역에 있는 역사적인 교회들 중 일부를 성탄절·부활절이나 결혼식·장례식 주요 절기 및 행사 때만 문을 여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이는 영국 인구와 영국성공회 교인 및 예배 참석자 수가 급감하고 있는 데 따른 고육지책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상당수의 영국성공회 교회들이 현재 유지 불가능한 수준에 이르렀고, 4교구 중의 한 곳꼴로 정규 예배 출석자가 평균 채 10명도 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재정 부담이 가중되자, 일부 교구들은 교회를 ‘축제 교회’(festival churches)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한 단체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자신을 영국성공회 신자라고 밝힌 영국인들이 1983년에는 40%였지만 2014년에는 17%(약 850만 명)에 불과했다.

종교나 신앙이 없다고 밝힌 영국인들은 1983년에는 31%였지만 2014년에는 49%로 과반에 육박했다.

반면 무슬림 이민자가 급증하면서, 자신을 무슬림이라고 밝힌 영국인들은 1983년 0.5%에서 2014년 5%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