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동교회 이성희 목사. ⓒ 송경호 기자

이성희 목사는 인터뷰를 마치고 여담을 나누던 도중 지난해 자신이 장신대 총장직을 고사했던 일화가 언급되자 “이 문제는 분명히 말해두고 싶다”며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기자가 “혹 부담이 되신다면 기사화하지는 않겠다”고 제안했으나, 이 목사는 오히려 “아니다. 이 부분은 꼭 써 달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장신대 이사회는 학교의 제19대 총장으로 이성희 목사를 선출한 일이 있었다. 이성희 목사는 평소 목회를 하면서도 학문 연구에도 힘써왔을 뿐더러 교단 안팎으로 많은 이들과 교분이 두터워, 장신대를 균형잡히고 세계적인 대학으로 이끌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받았었다. 그러나 연동교회 교인들이 이성희 목사가 남아줄 것을 강력히 희망했고, 본인 또한 목회를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피력하면서 총장직을 거절했다.

이성희 목사는 이에 대해 “나는 지금도 장신대 총장직에 관심이 많고, 또 수행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했다. 그는 장신대 총장이라는 자리가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자신이 직접 지원하지는 않았지만 이사회에 의해 선출됐다는 소식을 듣고 하나님의 은혜라 생각했다고 한다.

이성희 목사는 “교회가 성장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려면 지도자 양성이 중요하기에, 미래의 중요성을 생각해서 장신대 총장직을 맡으려 했다. 당회에도 그렇게 내 의사를 전했었다”며 “그런데 당회가 절대 반대의사를 보여 못 가게 됐다”고 했다.

물론 당회가 반대하더라도 그가 끝내 고집을 꺾지 않았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다. 그러나 이 목사는 “교단법에 의하면 위임목사가 되려면 교인 3분의2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나 또한 그러한 절차를 거쳐 위임목사가 되었다. 물론 그만둘 때도 교인들의 동의를 얻으라는 법은 없지만 ‘법 정신’이 있지 않은가. 교회가 일치단결해서 반대하는데 내가 총장직을 하고 싶다고 해서 갈 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후진 양성에 대한 여전한 욕심과 비전을 내비쳤다. 이성희 목사는 “지금은 목회자가 예전 방법으로 목회를 하면 안된다”며 “새로운 방법과 노하우를 계속 전수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얼마 전까지 대표직을 맡으며 주도해왔던 미래목회포럼을 통해 자신이 배운, 한국교회가 건강하고 윤리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