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강남역 일대에서 ‘태아 생명존중’ 외침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에스더기도운동, 3년째 캠페인… “예수님은 태아로 오셨습니다”

시민들에 성탄카드와 선물 나눔
러브 라이프 피켓 들고 거리 행진
대통령·국회의원 등에 탄원서도

▲이용희 교수가 한 시민에게 성탄 카드와 선물을 나눠주고 있다. ⓒ에스더기도운동

▲이용희 교수가 한 시민에게 성탄 카드와 선물을 나눠주고 있다. ⓒ에스더기도운동
“예수님은 2천 년 전 이 땅에 태아로 오셨습니다.”

얼마 전 미출생 신고 영유아 범죄 수사 과정 중, 한 부모가 장애를 갖고 태어난 아기를 살해하고 매장하여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8년 전 34주 된 태아가 장애 진단을 받자, 이틀 만에 낙태수술을 하고 제왕절개를 했으나 아이가 살아 나오자 이를 방치해 숨지게 했다. 검찰은 이러한 끔찍한 범죄 사실을 밝혔음에도, 낙태죄가 없어져 입법 공백 상태가 이어져 이들을 기소하지 못했다.

이에 에스더기도운동(대표 이용희 교수)에서 성탄절인 25일 오후 2시 30분부터 번화가인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태아 생명 살리는 범국민운동 ‘러브 라이프(Love Life)’ 피케팅과 태아 생명존중 성탄카드 나눔, 거리행진을 개최했다.

태아의 소중함을 전하기 위해 모인 참석자들은 이날 강남역을 찾은 시민들에게 “예수님도 2천 년 전에 태아로 우리에게 오셨습니다. 태아의 생명을 지켜주세요”라고 적힌 성탄카드와 선물을 나누고, 피켓을 들며 거리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러브 라이프 피케팅 거리행진 모습. ⓒ에스더기도운동

▲러브 라이프 피케팅 거리행진 모습. ⓒ에스더기도운동
자원봉사자들은 피켓을 들고 전단지를 나누며 시민들에게 낙태 실상을 알리고, 태아 생명존중 메시지를 전하는 거리생명 운동을 전개했다.

에스더기도운동은 2021년부터 성탄절을 맞아 ‘2천 년 전에 태아로 오신 예수님’ 성탄카드 캠페인도 해 왔다. 올해도 성탄카드 1만 장과 성탄엽서 4만 장을 제작해 전국에 배부했다.

2022년 국민일보 기독교 브랜드 대상(리딩 부문)을 수상한 ‘러브 라이프(Love Life) 거리생명운동’은 지난 2020년 11월 7일 시작해 낙태로 죽어가는 태아들을 살리기 위해 전국과 해외(미국 LA프레즈노, 워싱턴D.C./캐나다 벤쿠버/호주 퍼스에 사는 교포들) 210개 지역에서 이어지고 있다.

거리생명 운동에 동참한 회원들은 이와 함께 대통령과 국무총리, 법무부·여성부 장관, 국회의원 298명, 헌법재판관 및 대법관 등 낙태법 개정 관련 공직자들에게 성탄카드와 함께 낙태법 개정안 입법 탄원서를 자필로 작성해 발송했다.

이들은 지난해까지 러브 라이프 거리생명 운동 퍼레이드를 크리스마스 전날인 24일 진행했지만, 올해는 25일 성탄절 당일 실시했다.

이용희 교수는 “이 땅에 태아로 오신 예수님을 생각하며, 무고한 자녀들의 피를 흘리는 낙태를 막기 위해 태아생명 존중의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거리행진과 성탄엽서 나눔을 진행했다”며 “행사를 통해 하나님께서 이 땅에 보내신 존귀한 생명들이 지켜지고, 시민들의 의식이 깨어나 태아를 사랑하는 마음이 심겨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기념촬영 모습. ⓒ에스더기도운동

▲기념촬영 모습. ⓒ에스더기도운동
앞서 에스더기도운동은 지난 19일과 21일 9대 일간지에 “Merry Christmas, 예수님은 2천 년 전 우리에게 태아로 오셨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태아로 오신 예수님을 상징하는 이미지가 들어간 전면광고를 게재했다.

이 역시 ‘낙태 공화국’이 되어 버린 우리 국민들에게 태아 생명존중 의식을 일깨우기 위해 3년째 진행하고 있다. 성탄 카드에 들어간 메시지와 9대 일간지에 신문 광고로 나간 성탄 카드와 메시지 내용은 아래와 같다.

“2019년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위헌 여부 판결문 중에서 소수 의견이었지만 낙태죄 폐지를 반대했던 2명의 헌법재판관들은 ‘우리 모두 태아였다’고 선언했습니다. 태아가 아니었던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우리가 지금 살아있는 것은 어머니의 태중에서 낙태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도 이천 년 전에 이 땅에 태아로 오셨습니다. 헌법재판소는 개정된 낙태법을 2020년 말까지 입법하도록 판결했지만, 아직도 입법하지 않아서 수많은 태아가 낙태로 죽어가고 있습니다. 심지어 임신 34주인 태아를 낙태해서 죽여도 낙태죄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결하였습니다.

대통령님과 법무부 장관님, 그리고 모든 국회의원님들은 사법부 최고기관인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존중하고 준수해야 할 것입니다. 태아 생명을 살리는 낙태법이 속히 입법되도록 국민들은 함께 힘을 모아 주십시오.”

▲(왼쪽부터) 올해 일간지에 게재된 성탄 맞이 전면광고, 올해 행사 포스터.

▲(왼쪽부터) 올해 일간지에 게재된 성탄 맞이 전면광고, 올해 행사 포스터.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