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차 행축 아카데미’ 10월 30일 한성교회에서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도원욱 목사 “다시는 교회 문 닫히는 일 없을 것”

▲4차 행축 아카데미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성교회 제공
▲4차 행축 아카데미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성교회 제공

한성교회가 10월 30일(월)부터 11월 1일(수)까지 2박 3일의 일정으로 ‘제5차 행축 아카데미’를 연다.

‘행축’은 한성교회의 전도 플랫폼 ‘행복한 사람들의 축제’를 줄여서 부르는 말로, 전도에 은사가 있는 소수가 주도하는 개인 전도 프로그램의 한계를 극복하고 전교인이 전도자가 되는 공동체 전도 프로그램이다. 도원욱 목사와 부교역자팀은 변화를 갈망하는 목회자들을 돕기 위해 ‘행축’을 체계적 시스템으로 만들었다.

도원욱 목사는 “행축은 단순한 프로그램이나 전도법이 아니라, ‘교회를 교회답게, 성도를 성도답게’ 만드는 철학이 담긴 플랫폼”이라며 “한국교회와 이를 공유하길 원한다. 변화를 갈망하는 목회자들에게 길을 밝혀주는 빛이 되길 소망한다”고 했다.

도원욱 목사 부임 당시 출석 800명이었던 교인이 12년 후 4,000명 이상(차세대 제외)으로 성장한 핵심에는 ‘행축’이 있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행축을 통해 12년 동안 65,074명이 방문했고, 8,547명이 결신했으며, 그 중 7,787명이 등록했다.

특히 코로나가 확산되기 시작했던 2020년에는 2,815명이 방문, 114명이 결신, 385명이 등록했고, 코로나가 장기화된 2021년에도 3,857명이 방문, 291명이 결신, 648명이 등록하는 등 변함없는 효용성을 보였다. 올해 봄에 진행된 2022 봄행축 아카데미에는 6,561명이 방문한 바 있다.

지난 4차 행축 아카데미는 ‘다시 뛰는 한국교회’라는 비전을 가지고 진행됐으며, 도원욱 목사(행축아카데미 대표, 한성교회 담임)와 권기웅 목사(원남교회 담임, 코스타 강사)가 진행하는 ‘행축 정체성’, ‘전도설교와 한성예배’, ‘물밑작업의 진수’, ‘선교적 제자도’ 등의 메인 강의와 한성워십의 찬양, 각 분야의 담당자가 14주간의 모든 과정을 담은 ‘모의 행축’, 조별 워크숍, 네트워크 약정식 등이 마련됐다.

도원욱 목사는 “한국교회는 코로나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교회의 문이 닫히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경험했다. 그러나 다시는 교회의 문이 닫힐 일은 없을 듯하다”며 “이제 한국교회가 돌아가야 할 기본은 복음이다. 교회가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복음의 능력을 가지고 나아간다면 교회는 언제나 당당히 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번 제5차 행축 아카데미는 ‘행축 철학’, ‘행축 10STEP’, ‘전도설교와 한성교회 예배’, ‘물밑작업 특강’ 등의 강의 세션과 ‘한성교회 전도대 현장 참관’ 등의 실습, ‘10STEP 교회별 적용’ 등 워크숍으로 구성돼 있다.

전문적인 목회 철학 전수를 위해 담임 목회자에 한해서만 신청을 받으며, 면밀한 지원과 개교회 목회 환경에 맞는 행축 시스템 적용을 위해 신청자 중에서 사전 인터뷰를 통해 50명으로 참석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 온라인 신청링크
https://docs.google.com/forms/d/1dSLpVktLpMA6d3AOwa7GVBcUeSLlcFpGarxD4E0WB2c/edit?pli=1

▶ 한성교회 홈페이지
http://www.hansungchurch.com

▶ 행축아카데미 홈페이지
http://www.happymaker.academy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