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복음동경교회 45주년 맞아 조용기 목사 추모예배
이영훈 목사 “거룩한 꿈 꾸며 일본 1천만 구령운동”

조용기 1주기 일본
▲추모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1주기 일본
▲이영훈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순복음동경교회가 창립 45주년을 맞아 조용기 목사 1주기 추모예배 겸 기념 성회를 가졌다.

이영훈 목사를 강사로 16일 저녁 일본 도쿄에 위치한 신주쿠 문화센터에서 열린 예배에는 일본 전역에서 참석한 순복음교회의 선교사들과 성도들, 일본 목회자들 및 한국에서 참석한 성도들이 함께했다.

조용기 1주기 일본
▲일본 성도들이 기도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1주기 일본
▲추모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믿음의 역사(히 11:1-6)’를 제목으로 “거룩한 꿈을 꾸고 말씀을 붙잡아 조용기 목사님이 헌신한 일본 ‘1천만 구령운동’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오중복음 삼중축복 4차원의 영성으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성도들이 되자”고 당부했다.

순복음동경교회 시가끼 시게마사 목사는 “복음의 불모지에서 1천만 구령운동을 전개한 조용기 목사님의 뜻을 이어 오직 성령님만을 의지하며 믿음의 행진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조용기 1주기 일본
▲이영훈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1주기 일본
▲한국에서 참석한 목회자들. ⓒ여의도순복음교회
유족을 대표해 참석한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은 “아버지 조용기 목사님을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해 오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아버지가 시작한 일본 1천만 구령운동이 이영훈 목사님과 시가끼 시게마사 목사님 그리고 이곳에 참석한 모든 분들의 노력으로 결실을 맺어가는 것 같아 기쁘다”고 했다.

참석한 성도들은 조용기 목사 1주기를 추모하며, 조용기 목사의 신앙 유산을 이어받아 일본 복음화에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