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을 지낸 이종혁 전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을 지낸 이종혁 전 국회의원이 국민의힘 탈당, 자유통일당 입당 기자회견을 29일 오전 여의도 국회소통관에서 갖고 있다. ⓒ송경호 기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을 지낸 이종혁 전 국회의원이 국민의힘을 탈당해 자유통일당(대표고문 전광훈 목사)에 입당했다. 이 전 의원은 29일 오전 여의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를 발표했다.

이 전 의원은 “오늘 국민의힘을 탈당한다. 이재명을 법정에 세워 사법처단하라는 준엄한 국민명령을 수행하지 못하는 무능력한 웰빙보신정당 국민의힘을 심판하기 위함”이라고 했다.

이어 “종북 주사파들을 앞세워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가경제와 민생경제를 파탄 낸 민주당과 부정비리 범죄수괴 이재명을 사법처단하기 위해, 이를 염원하는 애국국민대열에 동참하기 위해 당을 떠난다”고 했다.

그는 “자신들의 정치 기득권을 위해 국민을 이용하고 기만하는 양대 거대 정당의 정치해악을 뿌리 뽑고자 정치적 결단을 내렸다”며 “부산 사상구에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앞장서 행동하고 투쟁하는 자유통일당 후보로 출마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저의 탈당과 함께 저와 뜻을 같이하는 1,000여 명의 국민의힘 당원들이 동반 탈당한다. 그리고 애국정치결사체 자유통일당이 저에게 제안한 22대 총선 자유통일당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겠다. 특히 부산지역 총선의 자유통일당 승리를 위해 전 지역 후보 출마를 목표로 부산 총선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광화문 태극기 애국세력 여러분, 자유민주성지 부산에서부터 독버섯같은 거대 양당 정당을 무너뜨리자. 적대적 공생관계인 망국정당 민주당과 웰빙 보신주의 국민의힘의 정치 패악질을 척결하는 선거혁명, 정치혁명을 먼저 부산에서 사상에서 이뤄내자”고 요청했다.

이어 “호남이 없으면 나라가 없고 부산의 정치복원이 없으면 이 땅의 민주정치가 없다”며 “작은 역사적 몸짓이 거대한 역사 변화의 물결을 만들어낼 것”고 밝혔다.

한편 지난 27일에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자유통일당 인천 계양을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