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자유통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유동규 자유통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7일 오전 11시 인천시 계양구 소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전광훈 자유통일당 대표고문으로부터 임명장을 수여받고 있다.

유동규 자유통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오전 11시 인천시 계양구 소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나섰다.

이날 개소식에는 전광훈 대표 고문 및 유재일 정책위원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과 유 후보 지지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열기를 보였다.

자유통일당 전광훈 대표고문은 이날 유 후보자에게 인천계양을 당협위원장 및 후보 임명장과 꽃다발을 전달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국민들의 짐만 되고 있다. 민주당의 연방제통일 지향에 대해 국민의힘이 아무런 대응이나 인식조차 없는 것은 더 큰 문제”라고 했다.

이어 “세계 경제학자들의 예견처럼 자유민주주의 체제 하의 통일이야말로 대한민국을 세계 G2국가로 성장시킬 견인차”라며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가는지 모를 혼란한 현 시기에 유동규 후보야말로 대한민국을 지킬 열사”라고 말했다.

유동규 자유통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전광훈 자유통일당 대표고문과 함께한 유동규 자유통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신의한수TV 신혜식 대표는 격려사에서 “‘사기꾼 잡는 범’이라는 유 후보의 선거 구호가 맘에 든다. 최근 교통사고를 당했다 살아나기도 한 ‘유동규의 진실의 입’이 계속돼야만 대한민국 정치가 바로잡힐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 내 낙후지역의 근본 원인은 개발에 찬성하지 않는 사기꾼 정치인들 때문이다. 계양주민들과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함께 유동규를 지켜 달라”고 말했다.

유동규 인천계양을 예비후보는 후보 연설을 통해 “인천은 20년간 정치의 희생물이 된 곳으로, 교통 등의 다양한 도시문제로 고통받고 있다”며 “유통기한이 짧은 정치인, 말 바꾸기하며 도덕성은 물론 죄책감조차 없는 정치인을 더 이상 계양에 발붙이지 못하게 하자”고 말했다.

또 “양심 있는 정치로, 아이 낳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지원정책과 인천계양 교통 문제 해결 등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정책을 통해 계양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추후 공약 발표를 예고했다.

자유통일당 인천 계양을 당협위원장인 유동규 후보는 제8대 경기관광공사 사장과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역임했다.

한편 자유통일당은 지난 2월 16일부터 18일에 전국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뉴스피릿이 의뢰하고 리얼미터가 실시한 전국여론조사에서 3.4%의 비례대표투표 지지율을 얻어 원내진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1.4%p다.

전 목사와 유 후보를 둘러싼 지지자들.
▲전 목사와 유 후보를 둘러싼 지지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