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천 칼럼] 불꽃처럼 살다 가는 삶

|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꼭 그렇게 살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꼭 편안히만 살아야 할 이유도 없습니다.
삶이란 결국 본인이 선택한 것이며,
더 큰 틀에서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부여해 주신 축복을 누리는 것입니다.

수명 다하도록 순연히 쇠하고 늙어 세상을 떠나는 것도 축복입니다.
병들어 우리의 소명과 사명 다하고 떠나는 것도 길입니다.
기진하게 무엇인가 수고하고 애쓰다 가는 것도, 결코 가련한 삶만은 아닙니다.

나무가 힘들다고 자라기를 포기하는 것도 우스꽝스러울 것입니다.
눈 비 맞으며 제 자리 지키면 저절로 자라는 것이 나무입니다.
자신도 어쩔 수 없이 둥지 굵어지고 뿌리 견고해지고,
세월의 바람과 서리에 그 가지와 잎의 숲이 무성해집니다.

초청하지 않아도 사람들이 그 앞에 서며,
아무 것도 준다 생각하지 않아도 바라보는 사람은 많은 것을 얻습니다.

서 있다는 것 자체가,
살아 있다는 것 자체가,
힘이 되고, 용기가 되고, 위로가 되고, 기쁨을 주고,
생의 새로운 기운을 줄 수도 있습니다.

진을 다해 지침이 아, 쇠진한 삶조차 은혜의 기쁨이고 감격이기를.

한 무대가 끝나면 새로운 무대가 주어질 수 있고,
우리는 언젠가 마지막 인생이란 무대에 서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한 날이 우리의 무대이고,
한 순간, 한 만남이 우리의 무대일 수 있습니다.

우리의 배역 다 마치고, 휘장 뒤로 사라지는 잔영이 우리의 남음일 수 있습니다.

삶은 슬픈 것이고, 삶은 기쁜 것이고, 삶은 눈물의 곳이고, 삶은 웃음의 곳입니다.
가고 가다 어느 날, 그 무대 끝나 영원한 천국이란 무대에 서 있는 우리 모습을 봅니다.
기쁘소서. 은혜이소서. 활짝 핀 꽃보다 더 환한 웃음이소서. 하늘 영광 임하는 땅의 영광이소서.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