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비판하던 가톨릭 대주교, ‘분열’ 혐의로 파문당해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교황청 성 베드로 광장.  ⓒ교황청

▲교황청 성 베드로 광장. ⓒ교황청
로마가톨릭에서 교황 프란치스코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일부 조항의 정통성에 의문을 제기한 대주교가 교회법상 분열 범죄로 파문당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교황청 신앙교리성은 5일(이하 현지시각) 2011년부터 2016년까지 미국 주재 바티칸 대사를 지낸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Carlo Maria Viganò·83) 대주교에 유죄 판결을 통보했다.

바티칸은 “그는 교황에 대해 인정·복종하기를 거부하는 공개 발언, 자신에게 속한 교회 구성원과의 친교를 거부하는 발언,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정통성과 교도권적 권위를 거부하는 발언 등으로 잘 알려져 있다”며 “형사 재판이 끝난 후,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는 분열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밝혔다.

가톨릭의 교회법은 분열을 “교황에 대한 복종 거부 또는 그에게 속한 교회 구성원과의 교제 거부”로 정의하고 있다.

바티칸의 이번 결정은 교리성이 비가노 대주교에 대해 ‘분열 범죄’ 혐의로 로마에서 사법 외 재판을 받도록 소환하는 포고령을 내린 지 2주 만에 내려진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대주교는 재판에 출두하지 않았다. 그는 앞서 X(구 트위터)에 “특별 사법 절차라는 점을 감안할 때, 형량은 이미 준비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6월 20일 발표한 장문의 성명에서는 자신에 대한 기소를 ‘영예’로 여긴다고 했다.

이제 파문된 그는 공식적으로 가톨릭교회 밖에 있는 것으로 간주되며, 성찬식을 포함한 가톨릭 성사에 참여하는 것뿐 아니라 성직자 서품이나 미사 집전도 금지된다.

비가노는 최근 몇 년 동안 교황 프란치스코의 사임을 요구하면서 주목을 받았는데, 그는 교황을 그의 이름인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Jorge Mario Bergoglio)로 불렀다.

2020년에는 가톨릭교회 내 지도자들의 음모가 기관 내에서 ‘이단, 남색, 부패’가 만연하도록 허용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보낸 서신에서 “악을 가능하게 하는 깊은 교회(deep church)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그 무리에 대해 “양떼를 흩어놓고 양을 굶주린 늑대에게 잡아먹히도록 내버려 두려는 용병 이교도”라고 묘사했다.

내셔널가톨릭레지스터(National Catholic Register)에 따르면, 비가노는 또 수십 명의 전현직 고위 가톨릭 관계자가 과거 시어도어 맥캐릭(Theodore McCarrick) 전 추기경의 성학대 혐의를 은폐했다고 주장하는 서신도 보냈다.

비가노는 특히 교황이 맥캐릭에 대한 전임자의 제재를 무시했다고 비판하고, 그의 학대를 은폐한 추기경과 주교들은 사임을 통해 좋은 본보기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가노는 분열 혐의를 받기 몇 주 전인 5월 29일, 교황이 아르헨티나에서 주교로 재직하는 동안 맥캐릭과 동일한 학대를 저질렀다고 주장했지만 증거는 제시하지 못했다.

그는 당시 “베르골리오는 동성애 신학생과 사제들을 축출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는 동성애와 소아성애를 통해 성직자들의 침투와 타락을 완성하고 싶어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남색과 미성년자 타락이라는 중대한 죄악에 대한 비밀 취급을 해제함으로써, 이러한 범죄를 비범죄화할 수 있는 사회적 문이 열리게 된다”고 했다.

이어 버가노는 “교황이 가톨릭교회를 분열 상태로 몰고 갔다”고 비판한 마이클 플린(Michael Flynn) 장군 등의 트윗을 리트윗했다.

플린은 “이 어두운 교황이 다스리는 교회는 분열 상태에 있다”며 “전 세계 교회 지도자들과 평신도, 특히 미국에 있는 이들이 깨어나야 한다. 버가노와 같은 지위에 있는 사람이 파문당하면, 우리 가톨릭 신자들은 심각한 문제에 처하게 된다. 다른 많은 세계주의 단체들과 마찬가지로, 베르골리오가 다스리는 로마 교회는 그들의 교회 정서와 동떨어져 있다”고 했다.

이어 누가복음 19장 40절을 인용해 “나는 형제들에게 말한다. ‘너희가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칠 것이다’”라고 남겼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