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총무회 2024 정기총회 현장.
▲한국교회총무회 2024 정기총회 현장. ⓒ한국교회총무회
한국교회총무회 2024 정기총회
▲한국교회총무회 2024 정기총회 기념사진. ⓒ한국교회총무회

한국교회총무회가 지난 3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고신총회회관에서 2024 정기총회를 열고, 회장에 이영한 목사(예장 고신 사무총장)를 선출했다.

이날 총회에는 72개 교단 가운데 47개 교단이 참여했다. 앞선 예배에서는 지난 회기 부회장 이영한 목사(예장 고신 사무총장)의 인도 아래 부회장 김종명 목사(예장 백석 사무총장)가 기도하고, 회장 이강춘 목사(예성 총무)가 ‘慰勞者(위로자)’를 제목으로 설교하고, 직전회장 엄진용 목사(기하성 총무)가 축도했다.

이어진 총회는 회장 이강춘 목사(예성 총무)의 사회 아래 부회장 김순귀 목사(예장개혁 총무)가 기도했고, 서기 장인호 목사(예장 대신 총무)의 회원점명 및 전 회의록 낭독에 이어 감사 김명찬 목사(예장 한영 총무)의 감사보고, 회계 김일엽 목사(기침 총무)의 회계보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한국교회총무회 2024 정기총회
▲한국교회총무회 2024 정기총회에서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이영한 목사(고신 사무총장, 왼쪽에서 네번째)와 부회장 등 임원들. ⓒ한국교회총무회

공천위원회를 거쳐 총회에서 신임 회장으로 인준받은 이영한 목사는 “우리 총무들과 사무총장들에게 다양한 의견과 생각이 있을 수 있지만, 임기 동안 우리 총무회가 하나 되고 한마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하나님의 기쁨이 되고 한국교회의 기쁨이 되는 총무회가 될 수 있도록 솔선수범으로 노력하고 섬기겠다. 부족한 저를 위해 기도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영한 목사
▲한국교회총무회 정기총회에서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이영한 목사.
부회장에는 김종명 목사와 이용운 목사, 김순귀 목사, 김보현 목사, 정성엽 목사, 김일엽 목사, 박용규 목사, 조세영 목사를 선임했고, 총무와 서기, 회계 등 임원은 회장에게 일임했다. 감사에는 이승진 목사와 강동규 목사를 선임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 총무회는 엄진용 목사(기하성 총무)를 2025년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장으로 추대하기로 했다. 본래 기존에는 총무회 회장이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장을 자동으로 맡았으나, 선교 140주년을 준비하면서 부활절연합예배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엄 목사를 중심으로 이를 준비하기로 결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