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귀화 신청서에 ‘제3의 성’ 추가… 증빙서류도 불필요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출생증명서·여권·신분증에 기재된 성별과 달라도 돼

▲USCIS가 ‘제3의 성’ 옵션을 N-400 양식에 추가한다고 공지한 웹페이지.

▲USCIS가 ‘제3의 성’ 옵션을 N-400 양식에 추가한다고 공지한 웹페이지.
미국 연방 이민국이 귀화 신청서에 남성이나 여성이 아닌 ‘제3의 성’ 옵션을 추가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미국 시민권 및 이민국 서비스(USCIS)는 1일(이하 현지시각) 새로운 양식에 ‘기타 성 정체성’으로 정의되는 ‘X’ 옵션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N-400’ 양식으로 알려진 귀화 신청서는 전통적으로 예비 미국 시민권자가 자신이 ‘남성’인지 ‘여성’인지를 기재할 수 있게 돼 있었다. 2024년 4월 1일 이전에 이미 신청서를 제출한 이들은 성별 업데이트를 요청할 수 있다.

USCIS는 “N-400은 현재 ‘제3의 성’ 옵션을 제공하는 유일한 이민국 양식이다. 지원자는 별도의 증빙서류 없이도 자신이 원하는 성을 선택할 수 있다. 선택하는 성별이 출생증명서, 여권, 또는 신분증과 같은 다른 문서에 기재된 성별과 일치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러한 소식이 알려지자 보수주의자들 사이에서 반발이 일었다. 그 중 일부는 만우절에 이러한 발표가 이뤄진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애리조나주의 앤디 빅스(Andy Biggs) 공화당 하원의원은 X(구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가 국경을 확보하는 대신 ‘다양성·형평성·포용성(DEI)’성 정책을 깨우는 데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비벡 라마스와미(Vivek Ramaswamy)는 “이민국의 현재 우선순위는 대규모 불법 이민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다. 양식에 ‘제3의 성별’ 옵션을 도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수 시민단체인 사법감시(Judicial Watch)의 톰 피튼(Tom Fitton) 회장도 “바이든 정권은 국가 안보를 더욱 약화시키고 트랜스젠더 극단주의 의제를 추진하기 위해, 시민권을 원하는 외국인에게 실제 생물학적 성별을 공개하도록 요구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미 국무부는 2022년부터 미국의 시민권자가 여권의 성별을 ‘남성’이나 ‘여성’ 대신 ’X’로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