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정부가 오는 11일(현지시각)부터 남성이나 여성이 아닌 ‘제3의 성’을 표기한 여권을 발행한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3월 31일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아 여권 신청서에 남성과 여성 이외 ‘제3의 성’(X)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작년 10월 성별을 ‘X’로 표시한 여권을 처음으로 발급한 후, 해당 조치 확대에 나선 것이다.

미지정 또는 다른 성별 정체성을 뜻하는 ‘X’는 넌바이너리(자신을 여성 또는 남성으로 확고히 정체화하지 않은 사람) 또는 간성(생식기나 성 호르몬 등이 성별 이분법적 구조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 성별 구분에 불편을 느끼는 사람을 위해 도입됐다.

미 국무부는 내년부터 여권 외 다른 서류에도 성별 ‘X’를 추가할 방침이다.

국무부는 지난해 6월부터 여권 신청 시 남성과 여성의 구분을 자의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해 왔다. 또 선택한 성이 다른 신분 증명서의 것과 부합하지 않더라도, 별도의 증명서 제출이 필요 없도록 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이번 조치를 두고 보수 진영이 반발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정치 매체 폴리티코는 “공화당 후보들이 중간선거를 앞두고 임신 중절이나 트랜스젠더 권리 등의 이슈를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있다”면서 “공화당 소속 주지사들이 이끄는 일부 주에서의 반발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클라호마와 애리조나 등 일부 주는 트랜스젠더 소녀들이 여성 경기에 참여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