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영웅, 정동원.
▲가수 임영웅, 정동원. ⓒ한국소아암재단 제공

(재)한국소아암재단(이사장 이성희)은 최근 가수 임영웅과 정동원이 3월 선한스타 상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선한스타는 스타의 선한 영향력을 응원하는 기부 플랫폼 서비스로 앱 내 가왕전에 참여한 가수의 영상 및 노래를 보며 앱 내 미션 등으로 응원을 하고 순위 대로 상금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가수 임영웅은 선한스타 3월 가왕전 상금 200만 원을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아들의 치료비지원을 위해 기부해 선한스타를 통한 누적 기부 금액 7,635만 원을 달성했다. 가수 임영웅은 오는 5월 25일과 26일 이틀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IM HERO' 앙코르 공연을 펼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가수 임영웅의 이름으로 기부한 가왕전 상금은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아들의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수술비 및 병원 치료비 지원 사업은 만 19세 이하에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난치병 진단을 받은 만 25세 이하의 환아 대상으로 최소 500만 원에서 최대 3000만 원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수술비 및 병원 치료비, 이식비, 희귀의약품 구입비, 병원 보조기구 지원 등으로 사용된다.

한국소아암재단의 홍승윤 이사는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과 꾸준한 선행으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는 가수 임영웅의 앞으로의 활동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가수 정동원은 3월 선한스타 상금 154만 원을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아들의 긴급 치료비 지원을 위해 기부해 선한스타를 통해 누적 기부 금액 3,960만 원을 달성했다. 가수 정동원은 지난 1월 11일 첫 싱글 'who Am I'를 JD1의 이름으로 발매하며 K-POP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고, 데뷔 후 첫 음악 방송 1위 후보에 오르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선보이며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가수 정동원의 이름으로 기부한 선한스타 상금은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아들의 긴급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긴급 치료비 지원사업은 입원비, 약제비, 치료부대비용 등 갑작스러운 많은 지출로 인해 환아 가정에 어려움이 발생했을 때 가정의 생계를 보호하고자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홍승윤 이사는 “봄과 같은 따뜻함으로 아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어주어 감사하다. 여러 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정동원의 앞으로의 활동을 응원한다”고 했다.

한편 (재)한국소아암재단은 2001년 보건복지부에 등록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질환 어린이 치료비 및 수술비 지원, 외래치료비 및 긴급치료비 지원, 정서지원, 헌혈 캠페인, 소아암 어린이 쉼터 운영 등 다양한 사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재)한국소아암재단은 2001년 보건복지부의 인가를 받아 ‘소아암재단’을 설립, 2대 이사장이었던 한동숙 목사가 15억 원에 달하는 사비를 털어 휴면 상태에 가까웠던 재단을 살리고 2004년 ‘한국소아암재단’으로 보건복지부에 재등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