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체성 지키려는 책임 있는 자세”에 박수
헌재도 4.3의 본질은 ‘공산무장세력의 반란’으로 규정
“먼저 꿈꿨다는 이유”? 文 전 대통령 과거 발언 비판

자유통일당, 현역 황보승희 의원 입당
▲(오른쪽부터 순서대로) 자유통일당 대표 장경동 목사, 황보승희 의원, 대표고문 전광훈 목사 등이 손을 맞잡고 있다. 
자유통일당(대표 장경동)은 1일 성명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올 4.3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하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바로 세우는 결단을 내려주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자유통일당은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제주 4.3의 본질은 대한민국 건국을 반대하고 5.10총선거를 방해할 목적으로 인민공화국 건설을 지지하는 공산무장세력이 주도한 사건임 명백하다고 규정했다”며 “사정이 이러한데도 국민통합 운운하며 헌법정신을 위반하는 일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자유통일당은 또 “당시 군경과 무장유격대의 충돌과정에서 희생당한 ‘무고한 양민에 대한 명예 회복과 희생에 대한 국가의 보상’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그러나 희생자의 범주에 들어갈 수 없는 사람에 대한 보상은 허용될 수 없고, 이들에 대해 보상이 이루어지는 것은 대한민국 건국을 부정한 자들은 위로한다는 것인데 얼토당토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자유통일당은 지난 2020년 문재인 전 대통령의 제주 4.3 기념사를 소환, 역사를 왜곡하고 사건의 본질을 덮으려는 것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당시 문 전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먼저 꿈을 꾸었다는 이유로 처참한 죽음과 마주했다”고 ‘반란 세력’을 치하했다.

자유통일당은 “헌재는 2001년 결정에서 남로당 무장유격대에 가담한 지휘관 또는 중간 간부로서 군경의 진압에 적극적으로 대항한 자, 남로당 제주도당의 ‘핵심 간부’, 무장유격대와 협력하여 진압 군경과 군경의 가족·선거업무 관여자를 살해한 자, 경찰 등의 가옥과 경찰관서 등 공공시설에 대한 방화를 ‘적극적으로 주도한’ 자들은 결코 우리의 헌법 질서에서 보호될 수 없다고 했다”며 “대한민국의 지도자는 헌재의 결정에 배치되는 언행을 삼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인요한 당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제주 4.3 평화공원을 찾은 자리에서, 4.3 희생자 추념일 기념식에 윤석열 대통령이 불참한 것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기회가 되면 (참석을) 건의하겠다”고 한 바 있다.

자유통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에 이어 올 4.3 기념식에도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수호 의무를 다하려는 책임 있는 자세”라며 “선거를 목전에 두고도 당장의 표에 일희일비하지 않는 국가 지도자다운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