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러시아 외무부. ⓒKBS 보도화면 캡쳐
러시아 외무부가 간첩 혐의로 한국인 선교사 백모 씨를 구금한 것과 관련, “한국 정부와 접촉 중”이라히며 “자세한 수사 정보는 기밀 사항”이라고 전했다. 또 “이번 사건이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하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마리아 자하로바 외무부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각) 브리핑에서 “이 문제에 대해 한국 측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며 “모스크바 주재 대한민국 대사관의 요청에 따라 구금된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영사 접근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그가 ‘간첩 행위’에 해당하는 행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수사 과정에 대한 추가 정보는 기밀”이라고 했다.

그녀는 “양국 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불행히도 우리는 지금 한국에서 많은 것을 목격하고 있다”며 “이는 양국 국민의 이익에 반하는 행동으로 규정될 수 있으며, 냉정하게 말하면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국가들은 주기적으로 다양한 어려운 순간과 시기를 겪는다. 문제는 이들 국가가 이러한 복잡한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 상호 존중하는 대화를 어느 정도까지 할 준비가 돼 있느냐 하는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이런 문제에 대해 효과적이고 상호 존중하는 해결책을 찾기 위한 국가들의 노력에 달려 있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는 항상 이러한 접근 방식, 즉 다른 국가에 대한 상호 존중하는 태도를 우선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이도훈 주러시아 대사는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부 차관과 만나 한국 국민의 신변 안전과 권익 보장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활동하던 백 선교사는 지난 1월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에 간첩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현지에서 탈북민 구출 활동 등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백 씨 아내도 당시 함께 체포됐으나, 현재는 풀려나 한국에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러시아에서 한국인이 간첩 혐의로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 선교사는 추가 조사를 위해 지난달 말 모스크바로 이송돼 레포르토보교도소에 구금 중이다. 레포르토보 법원이 백 선교사의 구금 기간을 3개월 연장함에 따라, 그는 오는 6월 15일까지 구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