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서 분단을 만났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의 랜드마크, 혁명광장 한쪽에 한창 건설 중인 러시아 정교회 스파소 프레오브라젠스키 성당. 높이만 67m에 황금색 돔인 이 성당 공사를 담당하는 주요 인력은 북한 노동자들이다. ⓒ너나드리
지난 1월 말 러시아에서 간첩죄로 체포된 한국인이 목회자로 보인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이 사람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한 벌목공들을 위한 지원 사역을 하던 선교사 백모 목사라고 한다.

백 목사는 1월 말 아내와 러시아에 입국했다가 체포됐으며, 현재 모스크바로 이송돼 레포르토보 교도소에 구금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블라디보스토크 소식통은 이날 “백 목사가 중국에서 선교 활동을 하면서 러시아를 오갔고, 북한 사람들을 위한 사역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러시아로부터 체포 통보를 받은 뒤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