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
▲가수 김희재의 데뷔 4주년을 맞이하여 팬클럽 ‘김희재와희랑별’이 대한적십자사에 희귀난치병 환아 치료비를 기부했다. ⓒ가수 김희재 오피셜 제공

대한적십자사(회장 김철수)는 가수 겸 배우 김희재의 데뷔 4주년을 맞이하여 그의 팬클럽인 ‘김희재와희랑별’이 169만원을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가수 김희재와 팬클럽 ‘김희재와희랑별’은 연예계에서도 대표적인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가수와 팬클럽으로도 유명하다. 팬클럽 관계자는 “평소 기부와 봉사활동 등 다양한 이웃 사랑 활동을 하는 김희재 님을 생각하며, 팬클럽으로서 뜻을 같이하고자 데뷔 4주년을 맞아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피빈을 통해 대한적십자사에 전달된 기부금은 선천성 희귀병인 ‘레녹스 가스토 증후군’을 앓고 있는 6살 민정이(가명)의 치료비로 지원될 예정이다. 670g으로 초미숙아로 태어난 민정이는 인큐베이터에 있는 동안 발생한 뇌출혈로 앞을 볼 수도 입으로 먹지도 못하는 상태로 투병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