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텨 줘서 고마워
버텨 줘서 고마워

한미연 | 세움북스 | 264쪽 | 15,000원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귀신을 쫓아내며, 병을 치유하는 일은 지금도 일어납니다. 공개적으로 추천하지는 않지만, 절체절명의 순간에 내밀하게 하나님과 만나는 시간은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우선해야 하는 것은 은사 자체보다 하나님 말씀에 깨어 있는 열린 마음이겠지요.

말씀에 철저하게 순종하는 삶을 사는 사람들을 보면, 때로는 미련하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적당하게 지혜롭게 살아가도 괜찮을 텐데 말이죠. 하지만 하나님의 부르심은 다양하고, 하나님께서는 각자의 성향과 은사에 맞게 필요한 것들로 채워주십니다. 인내와 순종의 삶에 하나님은 세밀하게 응답하십니다.

하나님의 뜻은 헤아릴 수 없어, 시간이 한참 지난 뒤에야 깨달을 때가 많습니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묵묵히 주님 앞에 엎드려 있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나의 생각과 계획에 하나님의 뜻을 맞추다 보면, 상황은 오히려 더욱 복잡하게 흘러갑니다.

한 사람의 인생을 한 권의 책에 다 담을 수 없지만, 분명히 표면적인 앎에서 더 깊은 앎으로 나아가는 측면이 있습니다. 미처 알지 못했던 가족사와 인생사를 읽고 있으면, 직접 만나 앞에서 조곤조곤 이야기를 듣고 있는 것만 같은 착각에 빠집니다.

한미연 목사의 간증은 일반적인 성공담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음성을 좇아 살아가는 현재진행형입니다. 그러하기에 이 책 『버텨 줘서 고마워』는 참으로 의미가 있습니다. 여전히 고통과 아픔을 안고 있지만, 그 가운데 역사하신 하나님을 보게 해줍니다.

월간 지저스 아미 2019년 9월
▲십자가를 앞두고 겟세마네 동산에서 힘써 기도하시는 예수님. ⓒfreebibleimages.com
우리는 재빨리 결과를 얻으려 합니다. 기다림의 시간을 힘들어 합니다. 열매가 보이지 않을 때 조급해 합니다. 저자의 간증을 들으며, 인내 가운데 순종하는 것이 어떠한 삶이어야 하는지를 느끼게 됩니다.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며, 매 순간 하나님의 음성을 듣기 위해 깨어있는 삶입니다.

과거에는 이해할 수 없는 사건이었지만, 수 년이 흐른 뒤 퍼즐 조각이 맞춰질 때가 있습니다. 저자가 흘렸던 눈물과 땀이 자양분 되어, 그 열매를 목도하게 되는 것입니다. 저자를 통해 지금도 일하시는 하나님의 섬세한 손길을 경험하고, 인내 가운데 순종하는 삶에 한걸음 내딛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럴듯한 모습으로 성공하는 삶에 대한 기대가 우리에게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겸손하게 순종하며 기다리는 사람을 찾으십니다.

우리에게서 그 무엇도 선한 것이 나오지 않습니다. 오로지 하나님을 통해서만 은혜의 선물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미연 목사의 삶과 같이 말입니다.

모중현 목사
크리스찬북뉴스 편집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