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에 영향 주려 불법 촬영 공개
친북 단체 만들고 북한 선전 전력
공적 명분 불법 용인한 행태 개탄

최재영 목사가 과거 채널A에 출연해 북한 탐방 경험을 이야기하는 모습.
▲최재영 목사가 과거 채널A에 출연해 북한 탐방 경험을 이야기하는 모습. ⓒ채널A 캡쳐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이하 한기총)에서 영부인 김건희 여사 몰래카메라 사건에 대해 “목사라는 신분과 친분을 이용하여 불법 촬영한 행위를 규탄한다”는 성명서를 25일 발표했다.

한기총은 “불법은 불법일 뿐, 합법이 될 수 없다”며 “최재영 목사가 영부인에게 선물을 주는 장면을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으로 온 나라가 혼란하다”고 개탄했다.

한기총은 “목사라는 신분이 주는 신뢰와 선친 때부터 왕래가 있었던 친분을 이용해 충분히 줄 수 있는 선물로 사람을 속이고 함정에 빠뜨리는 것이 목사로서 가당키나 한 행위인가”라며 “목사라면 소위 함정 취재, 불법 촬영을 하려는 사람들을 막아 세우고 올바르게 가르쳐야 할 사람인데, 그러한 행위를 자신이 나서서 했다는 것 자체가 목사로서 부끄러움을 넘어 가히 충격적”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들은 “최재영 목사는 왜 지금 시점에 불법촬영인 것을 알면서도 공개했는가? 그것은 분명한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고, 어떠한 행위를 할 때는 반드시 이익을 얻는 그룹이 존재한다”며 “곧 있을 선거에 영향을 주면서 판을 흔들려는 것이고, 불법까지도 공적이라는 명분으로 이를 유리하게 이용하려는 세력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최재영 목사가 친북 단체를 만들고, 북한에도 종교의 자유가 있다며 북한을 선전하는 전형적인 친북 행위를 볼 때, 그의 행위의 배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죄를 뒤집어씌우기 위해 불법을 해도 된다면, 죄가 없는데도 고문해서 죄를 인정하게 하고, 벌을 받게 한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한기총
▲정서영 대표회장. ⓒ크투 DB
한기총은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민주화, 인권은 불법에 침묵하지 않고 생명과 희생으로 항변하여 얻어진 결과이다. 인권을 부르짖는 사람들이 왜 불법 촬영, 함정 취재에는 침묵하는가”라며 “내가 원치 않아도 상대가 자신의 목적 달성을 위해 불법으로 촬영하는 것을 용인한다면, 우리가 그동안 쌓아왔던 사회질서와 법체계는 다 무너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정치적 목적을 이루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심지어 불법도 공적이라는 명분으로 용인하는 지금의 행태를 개탄한다”며 “불법에 항거하며 쌓아왔던 민주화, 인권의 발판을 오직 정치적 목적달성을 위해 허물며 이용하는 모습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어둡게 할 뿐이다. 불법을 불법이라 말하며, 그러한 행위를 단호히 거절하고, 정정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는 사회와 국민적 자세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