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방문한 한동훈 “약자와의 동행은 5천만의 언어”

송경호 기자  7twins@naver.com   |  

“경쟁 기본 삼지만 뒤처진 이들 삶도 보장
출세 할 만큼 해… 나라·약자 위한 삶 다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김종생 총무와 회동을 갖고 있다. ⓒNCCK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김종생 총무와 회동을 갖고 있다. ⓒNCCK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진보 교계의 만남에서 “나라와 약자를 위해 (기독교의 정신처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겠다”고 전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19일 오전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방문 직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김종생 총무, 윤창섭 회장과도 면담을 가졌다.

김 총무는 “여의도에 ‘여의도 문법’이 있다면 이곳엔 ‘종로 문법’이 있다. 7, 80년대 사회적 약자들의 애환을 듣고 함께 아파하고 기도했던 ‘약자와의 동행’ 정신을 이어가려 한다. 국민의힘과 한 위원장에게도 이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 위원장은 “약자와의 동행은 종로가 아닌 5천만의 언어다. 저희 당이 기본적으로 경쟁을 지향하고 경쟁의 룰을 기본으로 삼는 보수 정당이지만, 경쟁에 뒤처지거나 참여하지 않고 싶어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좋은 삶을 보장하는 약자와의 동행을 똑같은 비중으로 중요시하는 정당”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에게 그 부분을 잘하는 정당이라는 평가를 받을 때 선택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무는 “성경의 순서는 빛과 소금이 아니라 소금과 빛이다. 소금은 이름을 감추고 역사 속에 묻히거나 뒤로 빠져 녹아지면서 맛을 내고 음식을 상하지 않게 한다”고 했고, 한 위원장은 “저도 소금이 되고 싶다. 출세는 더 이상 할 수 없을 만큼 했다. 나라와 약자를 위해 도움이 되는 삶을 살겠다는 각오를 다지게 된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김 총무는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의 아픔에 관심 가져 줄 것을 요청했고, 한 위원장은 “살펴보겠다.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