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회 그리운 나무 그늘’(대표 전광식 목사) 제1회 포럼이 최근 가평 필그림하우스에서 ‘한국 복음주의 목회의 세대 계승’을 주제로 열렸다. 지구촌교회 이동원 원로목사는 ‘한국 복음주의 목회의 세대 계승’을 주제로 자신만의 철학을 한국교회에 공유했다. 이 목사는 “천로역정의 마지막 결론은 ‘완주의 영성’이다. 많은 사람들이 중간 탈락자가 된다. 잘 마친다는 것이 쉽지 않지만, 우리 모두 ‘영화’에 다다르자.”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