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예장 통합 신년하례회에서 김의식 총회장은 “다 치유받고 복음을 전하는 데 힘을 쏟으면, 우리 총회가 더 부흥할 것”이라고 설교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