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세대의 신앙생활과 의식 조사 세미나가 지난 9일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렸다.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정재영 교수는 “3040세대가 신앙생활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지속하는 이유에 대해 물어봤을 때, ‘구원을 위해’라는 대답은 2위로 나타났고, ‘마음의 평안’이 다른 연령대보다 좀 더 높게 나왔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