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회, 탈북민들 목소리에 계속 귀 기울이겠다”

워싱턴DC=김대원 기자  dwlee@chtoday.co.kr   |  

[21차 북한자유주간] 탈북민들과의 라운드테이블

북한 내 정보 유입이 가장 효과적
다음 세대들에 진실 바로 알려야
한류 열광하지만 인민 관심 없어

▲(오른쪽에서 세 번째부터) 수잔 숄티 대표와 영김 하원의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워싱턴DC=김대원 기자

▲(오른쪽에서 세 번째부터) 수잔 숄티 대표와 영김 하원의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워싱턴DC=김대원 기자
제21차 북한자유주간이 美 워싱턴 D.C.에서 진행 중인 가운데, 9일 오전 10시 30분(이하 현지시간) 하원 외교위원회 인도태평양 담당 소위원회 주관으로 ‘탈북민들과의 라운드테이블’ 행사가 개최됐다.

소위원장인 영 김(Young Kim) 연방 하원의원은 이날 탈북민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제가 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 의회는 탈북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수 있도록 그들이 증언하는 자리를 계속 마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영 김 의원은 “탈북민들이 북한에서 받았던 고통과 탈북 과정, 이후 정착까지 얼마나 힘든 상황에 놓였을지 상상하기 힘들지만, 같은 고통을 나누면서 앞으로도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의회에서 증언한 탈북민들은 북한 내부로 정보를 유입하는 것만큼 북한을 효과적으로 변화시키는 방법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일가족 9명을 목선에 태우고 탈북에 성공한 김이혁 씨, 한국에서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지영 씨는 자신들을 깨우친 것이 외부로부터 유입된 정보였다고 강조했다.

김이혁 씨는 “북한 외에 다른 세계가 있다는 것을 몰랐다면, 여전히 일가족과 북한에 갇혀 있었을 것”이라며 “지금도 북한에서 세뇌교육을 받고 있는 다음 세대들이 진실을 바로 알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정보 유입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지영 씨는 “김일성종합대학 재학 시절 이미 한류 드라마 애청자 집단이 교내에 생길 정도로 한국 문화의 인기가 높았다”며 “북한 엘리트 집안에서 자라 일찍부터 김일성에 충성하겠다고 다짐했던 저를 바꾼 것 역시 외부로부터의 정보 유입이었다”고 증언했다.

김 씨는 증언 도중 북한 인민들의 어려운 삶은 안중에도 없이, 한국 부자들을 따라하기 바빴던 북한 엘리트 계층 내 이기심과 허영심을 비판했다. 그는 “김일성종합대학 학생들은 충성분자들만 있는 줄 알았지만, 한류에 열광하고 인민의 실질적 삶에는 관심이 없는 그들의 모습이 제 생각을 바꾼 계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 “북한 주민들은 이미 대한민국이 얼마나 잘 사는지 알고 있다. 종종 친척 중 제게 돈을 보내달라고 연락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들의 요청 액수가 어마어마하다”며 강제북송이라는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독약을 준비하고 목숨 걸어 탈북한 과정에 대해서도 잠시 소개했다.

김지영 씨는 “강제북송은 단순히 벌금을 내고 벌을 받는 수준이 아니다”며 “잡혀 가느니 차라리 죽는 것이 낫다고 할 정도로 끔찍한 곳”이라고 밝혔다.

여러 루트를 통해 북한에 외부 정보를 유입하는 활동을 해 왔던 장세율 겨레얼통일연대 대표도 이날 의회에서 지속적이고 다각적인 정보 유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 대표는 “지금도 북한 내 많은 친구들과 소통하고 있다”며 “모두 자유민주 세상을 위해 뜻을 모았다. 북한 내에서도 그들 나름대로 열심히 투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