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기독교 지도자 “서구 기독교 세계 전체에 공격받아”

뉴욕=김유진 기자     |  

유럽복음연맹, “누구도 러 공격 않아… 점령지서 철수해야” 반박

▲러시아의 공습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정교회 건물.  ⓒ우크라이나 SSSCIP 트위터 캡쳐

▲러시아의 공습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정교회 건물. ⓒ우크라이나 SSSCIP 트위터 캡쳐
최근 러시아의 복음주의 지도자가 “(러시아가) 서구 기독교 세계 전체의 국가들로부터 공격받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유럽복음연맹(EEA)이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동서양의 복음주의자들 간의 분열이 아닌, 지속 가능한 평화에 대해 언급했다.

러시아복음연맹(REA) 총무이자 모스크바 침례교 목사인 비탈리 블라센코(Vitaly Vlasenko)는 최근 미국 크리스천데일리인터내셔널(CDI)과의 인터뷰에서, 2022년 2월 전면전으로 번진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으로 인한 무력감과 절망을 고백했다.

블라센코 총무는 “이런 상황에서 천국의 신실한 시민이자 이 땅의 나라의 애국자로 남기는 매우 어렵다. 전쟁터에서 사람들의 고통을 듣고 보면서도 제정신을 유지할 힘을 찾기란 매우 힘들다”며 “모든 것이 모호한 상황에서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분쟁 해결을 바라면서도 “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와 협상을 요구하는 대신, ‘전장에서 당신의 나라(러시아)가 군사적으로 패할 것이다’는 말을 들을 때는 매우 힘들다”면서 “이 갈등을 책임지고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는 온전한 사람들이 이 세계에는 정말 없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극심한 정치적 대립의 시기 동안에도 “러시아에서 우리를 지켜보고 영적으로 보살피는” 전 세계의 기독교인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러나 그는 1054년 가톨릭과 개신교의 ‘서방교회’와 그리스 및 러시아 지역의 ‘동방정교회’ 간 동서 분열이 지금도 지속되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블라센코는 또 “복음주의 기독교인으로서 우리가 연합전선을 가질 수 없고, 정치적 장벽의 반대편에 서야만 하는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반면 EEA는 지난 4일 성명을 통해 블라센코 목사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며, 우크라이나에서 평화를 이루기 위한 선결 조건을 분명히 했다.

성명서는 “우리는 복음주의자들 간의 동서 분열을 인정하지 않는다. 또한 러시아가 ‘서방 기독교 전체의 국가들로부터 공격을 받고 있다’는 주장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어떤 나라도 러시아를 공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EEA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고통과 블라센코 및 러시아 복음주의자들의 고뇌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35개 유럽 국가의 복음주의 연맹을 대표하는 EEA는 또한 세계 기독교 공동체가 전쟁 종식을 위해 힘써 달라는 블라센코의 호소에 주목했다.

EEA는 ‘그의 요청에 대한 응답’에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의 평화를 위한 길은 간단하다​“며 “러시아는 2014년에 침공한, 그리고 2022년에 점령한 우크라이나 땅에서 완전히 철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러시아의 침략과 점령, 파괴는 불법이다. 러시아는 침략할 명분이 없었다”며 “자주 국가인 우크라이나는 스스로를 방어하고 자신의 미래를 선택할 권리가 있다. 이 전쟁에는 모호한 점이 없다”고 했다.

또한 “우리는 두 나라를 모두 사랑하며, 그곳의 복음주의 형제자매들을 분명히 사랑한다. 그러나 많은 나라들이 우크라이나를 방어하고, 러시아가 다른 나라를 침공하는 경우를 대비해 연합하고 있다”며 “매주 우크라이나를 위한 정의로운 평화를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EEA는 “정의란 우크라이나가 영토를 되찾고 러시아가 끼친 피해에 대해 공정한 배상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화해는 필요하지만, 정의와 진실을 동반한 평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