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성직자 2명 19개월 만에 석방… 교황청이 중재

뉴욕=김유진 기자     |  

“1만 4천 명 이상이 불법 구금돼”

▲러시아에 구금된 당시의 우크라이나그리스가톨릭교회(UGCC) 신부 이반 레비츠키와 보단 헬레타.   ⓒACN

▲러시아에 구금된 당시의 우크라이나그리스가톨릭교회(UGCC) 신부 이반 레비츠키와 보단 헬레타. ⓒACN
러시아에서 구금됐던 ‘우크라이나 그리스 가톨릭 교회’(Ukrainian Greek Catholic Church, UGCC)의 두 사제가 교황청이 주도한 외교적 노력을 통해 19개월 만에 풀려났다. 두 사제는 ‘지극히 거룩한 구속주 수도회’(Congregatio Sactissimi Redemptoris) 소속인 이반 레비츠키 신부와 보단 헬레타 신부로 확인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 사제들은 2022년 11월 26일 러시아군이 점령한 베르단스크에서 체포됐으며, 2024년 6월 28일에 러시아에서 석방됐다.

최근 우크라이나 방송사 우크린포름과의 인터뷰에서 한 교회 지도자는 “두 사제가 정기적으로 고문을 당하고 있다는 우려스러운 신호를 받았다”고 말했었다.

UGCC의 스비아토슬라프 셰브추크 상급 대주교는 사제들의 석방을 지원한 교황청과 프란치스코 교황,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 바티칸 외교단 전체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중재에 공헌한 마테오 주피 추기경과 우크라이나 교황 대사인 비스발다스 쿨보카스 대주교에게 특별한 감사했다.

내셔널가톨릭리포터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 사제들이 석방된 후 공개적으로 감사를 표했다. 교황은 6월 29일 삼종기도 후 “두 그리스가톨릭 사제를 석방해 주신 데 대해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며 모든 전쟁 포로들을 위한 기도를 촉구했다.

이 두 사제 측은 이들이 자신들의 교회에 군사 물품들이 허위로 배치된 후, ‘불법 무기 소지’ 혐의로 러시아군에 의해 체포됐다고 주장한다.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되자, 레비츠키 신부와 헬레타 신부는 러시아 점령지에 남아 그리스가톨릭 및 로마가톨릭 공동체를 위해 주민들에게 봉사했다고 UGCC는 설명한다. UGCC는 성명에서 “그들은 체포된 후 교회에 일부 군사 물품이 비치된 것으로 추정돼 불법 무기 소지 혐의를 받았다”며 “이들이 저지르지 않은 범죄를 자백하게 하기 위한 무자비한 고문을 당했다”고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소셜미디어 엑스(X)에 레비츠키 신부와 헬레타 신부를 포함한 10명의 포로가 우크라이나 당국으로 송환됐다고 발표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들의 석방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 교황청에 감사를 전했다.

우크라이나 당국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교황청이 우크라이나 성인들의 송환에 직접 개입한 첫 사례며, 민간인 송환을 위한 새로운 창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러시아가 1만 4천 명 이상의 우크라이나 시민을 불법적으로 구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군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지역에는 성직자들의 구금과 고문 사례가 다수 보고된 바 있다.

우크라이나정교회(Orthodox Church of Ukraine, UOC) 신부인 스테판 포돌차크(59)는 지난 2월 13일 우크라 칼란차크 마을에서 러시아군이 그를 머리에 자루를 씌운 채 심문을 위해 데려간 후 실종됐다. 이 신부는 2022년 초 러시아군이 헤르손 지역의 남부 스카도프스크 지구에 있는 마을을 침공한 후에도 자신의 교회에 남기로 했다. 심한 폭행을 당한 그의 시신은 최근 한 행인에 의해 발견돼 영안실로 옮겨졌다.

루비네츠는 올해 2월 워싱턴 D.C.에서 열린 국제종교자유 정상회의에서 러시아군과 점령 당국이 2022년 2월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최소 76건의 종교 박해를 저질렀으며, 이는 국가 정체성을 파괴하려는 시도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전쟁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최소 29명의 성직자나 종교 지도자가 살해되거나 포로로 억류됐으며,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이 이로 인해 큰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다.

루비네츠는 “러시아군은 모든 복음주의 신자들을 미국의 스파이, 분열주의자, 러시아정교회의 적으로 간주하며 물리적으로 제거하겠다고 거듭 위협했다”며 “러시아인들은 사람을 죽이고, 교회를 파괴하며, 우리를 국가로서 파괴하기 위해 모든 일을 한다”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