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美 시민권자와 결혼한 불법체류 가족 영주권 신청 허용

뉴욕=김유진 기자     |  

▲(좌측부터)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함께 걷고 있다.  ⓒ조 바이든 페이스북

▲(좌측부터)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함께 걷고 있다. ⓒ조 바이든 페이스북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시민권자와 결혼한 불법 체류 배우자와 자녀에게 합법적인 영주권 신청을 허용하는 새로운 보호 조치를 발표했다.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백악관은 18일(이하 현지시각) 팩트시트에서 “오늘 바이든 대통령이 비시민권 배우자 및 자녀를 둔 미국 시민들이 가족과 함께 지낼 수 있도록 국토안보부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이 새로운 절차는 특정 비시민권 배우자 및 자녀가 출국하지 않고, 합법적인 영주권(이미 자격이 있는 상태)을 신청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호 자격을 갖추려면 비시민권자는 미국에 최소 10년 이상 거주해야 하고, 미국 시민권자와 합법적으로 결혼해야 하며, 모든 법적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백악관에 따르면, 이 보호 자격을 갖추는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23년 동안 미국에 거주해 왔다.

신청은 사례별로 승인된다. 이 프로그램에 통과된 사람들은 영주권 신청 기간인 3년 동안 가족과 함께 머물 수 있으며, 취업 허가를 받을 수 있다.

백악관은 이 조치가 “미국 시민과 결혼한 배우자 약 50만 명, 그리고 부모가 미국 시민과 결혼한 21세 미만의 비시민권 자녀 약 5만 명을 보호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또한 이 행정 조치는 DACA(미성년 입국자에 대한 추방 유예 조치) 수혜자들이 미국 고등교육기관에서 학위를 취득한 경우, 그 학위와 관련된 분야에서 미국 고용주로부터 취업 제안을 받을 시 더 빠르게 취업 비자를 받을 수 있도록 추방 보호를 제공한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미국에서 교육을 받은 개인들이 자신의 기술과 교육을 국가에 기여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국익에 부합한다는 점을 인식한다”며 “행정부는 대학을 졸업하고 고급 기술 직업 제안을 받은 DACA 수혜자와 기타 드리머(Dreamer)들을 포함한 사람들을 위한 취업 비자 절차를 용이하게 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4일 바이든 대통령이 멕시코와 접경인 남부 국경을 통한 불법 이민자들의 망명 자격을 한시적으로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CP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여전히 매일 약 2,500명을 포함해 연간 90만 명 이상의 불법 이민자들을 받아들이고 있다.

이번 발표는 신앙 기반 이민 재정착 기관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 세계피난처(Global Refuge, 구 루터란이민난민사역) CEO인 크리시 오마라 비나라자는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을 자신의 집이라고 부르는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것을 보게 되어 기쁘다”며 “이 조치는 이 나라의 그늘진 곳에 숨어 사는 수천 명의 혼합 이민자 신분 가족에게 안도감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이 조치는 공화당 상원의원들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존 툰 상원의원(공화·사우스다코타)은 이 계획이 “사람들이 불법적으로 미국에 오는 동기를 높일 것”이라며 “이들이 도전을 받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톰 틸리스 상원의원(공화·노스캐롤라이나)은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더 나은 해결책은 의회가 수십년 동안 실패한 초당적 이민 개혁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틸리스 의원은 올해 초 초당적 국경 안보 법안에 반대표를 던진 공화당 의원들 중 한 명이었다. 당시 공화당 의원들은 이 법안이 국경 위기를 해결하지 못하며 불법 이민을 부추긴다고 비난했다.

미국 여론조사 종합 사이트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eal Clear Politics)에 따르면, 5월 15일부터 6월 11일까지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이민 문제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28% 이하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