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
▲배우 신혜선 씨가 후원자들에게 사진에 담긴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굿네이버스

글로벌 아동권리 NGO 굿네이버스 홍보대사 배우 신혜선 씨가 기후위기 대응 캠페인 ‘지구여행(지구를 구하는 나만의 여행)’ 사진전 ‘일일 도슨트’로 나서 선한 영향력을 전했다.

환경의 날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배우 신혜선 씨는 굿네이버스 후원자들을 대상으로 오프라인 도슨트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 배우 신혜선은 △지구여행의 시작, 에티오피아 △기후위기, 그리고 아이들 △지구여행자의 꿈, 지속 가능한 미래 등 총 3개 주제로 전시된 사진을 소개하며 기후위기 대응 필요성을 전했다.

신혜선
▲신혜선 씨가 도슨트 행사에 참여한 굿네이버스 후원자들과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굿네이버스

신혜선 씨는 지난 4월 굿네이버스 에티오피아 사업장을 방문해 아이들과 지역 주민을 직접 만나고, 굿네이버스 기후위기 대응 사업을 직접 경험했다.

‘지구여행’ 사진전은 스탬프 투어, 포토존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지난 4-7일 서울시 성동구 ‘카페 할아버지 공장’에서 진행됐다.

신혜선 씨는 “에티오피아 아이들을 직접 만나고 지역 주민들과 함께 나무를 심으며 지구와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는 ‘지구여행’의 필요성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며 “지구 반대편에서 미약하나마 일상 속 탄소 발자국 줄이기 실천 활동으로 지구여행에 계속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김중곤 굿네이버스 사무총장은 “지구여행 캠페인 취지에 공감하며 사업 현장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해주신 신혜선 홍보대사님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굿네이버스는 기후 위기 속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굿네이버스는 지난 5월 31일부터 일상 속 ‘나만의 탄소발자국 줄이기’ 실천활동으로 지구와 아이들의 미래를 구하는 기후위기 대응 캠페인 ‘지구여행’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