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미래, 우리는 세계시민입니까?’ 주제
20대에 어떤 인생 살 것인지 미리 생각하라

한동대
▲김형석 교수가 강연하고 있다. ⓒ한동대

한동대학교와 유엔아카데믹임팩트 한국협의회가 함께 주최한 제4회 전인적 세계시민위크에서 김형석 연세대 철학과 명예교수가 ‘미래를 바꾸는 리더십, 나 자신과 타인 그리고 글로벌 시민을 위한 지혜를 나누다’라는 주제로 지난 3일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강연에는 한국 최고령 철학자인 김형석 교수의 지혜를 들으려는 한동대학교 교수 및 학생들 3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105세의 김 교수는 20대 대학 청년들을 향해 “어떤 인생을 살 것인가에 대해 지금 고민하지 않으면, 평생 타인의 인생을 보거나 타인의 인생을 좇으며 살게 될 것”이라며 “50-60대가 되어 어떤 분야에서 어떤 직업을 갖고, 어떤 분야에서 사회적으로 가치있는 인생을 살 것인지 고민하라”고 권면했다.

김형석 교수는 “사람은 아는 만큼 일할 수 있고, 인격만큼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인간관계를 통해 인격을 키우고, 문제 의식을 가지고 끊임없이 학문을 탐구하라”고 강조했다.

한동대 이은광(20학번, 커뮤니케이션학부) 학생은 “고등학교 때까지는 경쟁을 위해 공부했지만, 김 교수님 강연을 통해 대학생으로서 문제를 해결하려는 학문의 태도가 나 자신과 사회를 위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형석 교수는 1920년 평안북도 운산군에서 태어나 연세대 철학과 명예교수로 재직 중인 한국 대표적 철학자이자 작가이다. 올해 105세의 나이에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평생 저서와 강연을 통해 수많은 이들에게 인문학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독서를 통한 지속적인 학습을 강조해 왔다.

세상을 바꾸는 지도자를 양성한다는 목표를 가진 한동대는 글로벌 시민의식을 고취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리더십 함양을 위해 유엔아카데믹임팩트 한국협의회와 함께 2016년 부터 세계시민위크를 개최해 왔으며 올해가 네 번째다.

이번 행사는 ‘위기의 미래, 우리는 세계시민입니까?’를 주제로 글로벌 시민의식을 고취하고, 미래 리더십 방향성을 제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ESG 전인적 세계시민기업 토크를 비롯해 대화형 AI 강연, MK 출신 홍이삭 가수(싱어게인3 우승)의 문화공연 등이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