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 설교 듣는 것만으로 영적 성장 가능할까?

뉴욕=김유진 기자     |  

아프리카 전도자, 성령에 절대적 의존할 것 강조

아프리카 미전도종족 전도 사역자 오스카 아마에치나(Oscar Amaechina) 목사가 “그리스도인이 영적 성장을 목회자에게 의존해서는 안 되는 이유”라는 칼럼을 최근 미국 크리스천 포스트(CP)에 게재했다.

오스카 아마에치나 목사는 나이지리아 아부자에 위치한 ‘아프리카미션&복음주의네트워크(Afri-Mission and Evangelism Network, AMEN)’ 회장을 맡고 있다.

아마에치나는 “목사는 교인들을 교육하고 영감을 주기 위해 성경을 전하고 가르칠 책임이 있다”며 “목사의 주요 역할 중 하나는 신앙이 어린 신자들이 성장하도록 기르는 것이다. 즉 목사는 종종 기독교인의 영적 성장을 책임지는 존재로 여겨진다”고 했다.

그는 “유감스럽게도, 오늘날 많은 기독교인들이 (목사에게서) 받는 영적 양식 때문에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 오늘날 기독교의 주요 도전 중 하나는 영적인 영양실조”라며 “누구든지 그리스도께 오는 즉시 성숙해지고 그리스도와 같은 성품이 나타날 때까지 성장을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아프리카에서 돌팔이가 가장 많은 직업이 성직자다. 우리 중 많은 이들이 공식적·비공식적으로 훈련을 받지 않았다”며 “사업에 실패하거나 세속적인 직장을 잃었을 때 목회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 우리의 모든 주요 도시와 마을의 거리마다 성경에 무지한 사람들이 세운 교회가 넘쳐난다. 이들이 과연 순진한 기독교인들이 영적 성장을 위해 의지할 만한 목사들인가?”라고 지적했다.

▲오스카 아마에치나 목사.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오스카 아마에치나 목사.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아마에치나는 ”이 이야기에서 가장 끔찍한 점은 많은 목사들이 교인들의 영적 성장에 무관심하다는 것이다. 그들은 사람들이 듣고 싶어하는 말을 하고, 그들을 흥분시키며, 부자가 될 것을 약속하며 씨앗을 뿌리도록 격려한다”며 “죄인들은 더 이상 교회에서 책망받지 않으며, 심지어 개종하지 않은 교인들마저 이제 교회에서 편안함을 느낀다. 부자들은 교회에 지정 좌석이 있을 정도로 특별 대우를 받는다”고 했다.

그는 “모든 기독교인의 영적 성장은 매우 중요하며, 그 사람이 아무리 기름 부음을 받았거나 지식이 많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맡겨서는 안 된다. 모든 기독교인은 자신의 영적 성장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우리는 언제나 그분의 음성을 알아들을 수 있도록 그리스도와의 친밀감을 키워야 한다(요 10:27). 기독교인의 영적 성장의 길은 그리스도를 따르고 그분께 제자로 훈련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성령을 받아 영적으로 성장하도록 그리스도께 의지해야 한다. 그분 안에는 기만도, 잘못된 교리도, 거짓도, 무지도 없다. 그분은 우리를 영적 성숙으로 인도하는 데 완벽하게 적합하신 분”이라며 요한일서 2장 27절을 인용, “너희는 주께 받은 바 기름 부음이 너희 안에 거하나니 아무도 너희를 가르칠 필요가 없고 오직 그의 기름 부음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가르치며 또 참되고 거짓이 없으니 너희를 가르치신 그대로 주 안에 거하라”고 했다.

또한 히브리서 5장 13-14절을 인용하며 “우리에게는 젖만이 아니라 영적인 단단한 식물이 필요하다. 아프리카 교회의 대부분은 영적인 젖을 조제하는 전문가들로, 영적인 단단한 식물을 나눠주려는 교회는 극소수에 불과하다”며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은 사람들이 복음을 희석하고 왜곡할 때가 올 것을 미리 아시고, 우리 안에 사시는 성령을 주셨다. 그분과 같은 스승은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히브리서의 저자는 우리에게 기독교의 초보 신앙에서 벗어나 성숙을 향해 노력함으로써 영적 성장을 시작하도록 명령했다(히 6:1-2). 기독교인들이 대중적인 목사들의 잘못된 가르침에만 의존한다면 그런 일은 일어날 수 없다. 이는 오직 성령에 대한 절대적으로 의존해야만 가능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