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 영 목사.
▲에드 영 목사. ⓒ제이침례교회 유튜브 영상 캡쳐
미국 휴스턴에 소재한 ‘제이침례교회’(Second Baptist)의 담임 에드 영(H. Edwin Young) 목사가 사임을 발표하고 46년간의 사역을 마쳤다.

크리스천포스트(CP)는 최근 “올해 87세인 에드 영 목사는 그의 아들 벤 영(Ben Young) 목사가 뒤를 이어 담임목회자가 될 것이라는 소식을 전하며 우드웨이 캠퍼스에서 설교를 마쳤다”고 현지 매체를 인용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영 목사는 “우리는 물러나는 것이 아니라 주된 영적 은사를 사용하기 위해 나아가는 것”이라며 “하나님이 내게 주신 것과 아내 리사에게 주신 것을 극대화하기 위해 앞으로 나아간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8월이면 88세가 된다. 2주 전 내가 위험지대에 있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내가 인생의 마지막 4분의 1에 이르렀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리사 사모와 난 온갖 의학적인 문제를 놀랍게도 극복했다. 그래서 행복하고 건강하며 하나님을 섬길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전 남침례회 총회장이었던 영 목사는 1978년 담임목사직을 맡은 후 제이침례교회를 휴스턴 지역에서 가장 큰 교회 중 하나로 성장시켰다. 현재 제이침례교회는 18,000명의 교인과 캠퍼스 6곳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사임은 6월 9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리는 SBC 연례총회를 불과 2주 앞두고 이뤄졌다. 1936년 미시시피 남동부에서 태어난 영 목사는 미시시피대학과 사우스이스턴신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작가이자 연설가로서 활동하며 ‘위닝 워크’(The Winning Walk)라는 방송사역도 오랫동안 해 왔다. 영 목사는 1992년부터 SBC 총회장을 두 번 역임했다.   

영 목사는 교인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나와 아내는 이 믿음의 가족 내에서 ‘전도’와 ‘격려’라는 우리의 주된 영적 은사를 사용하기를 열망하고 있다”며 “담임목사직에서 물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전투에 계속 참여할 것”을 다짐했다.

그는 “전도는 항상 내 마음의 소망이었으며, 리사 사모는 내가 아는 누구보다 더 잘할 수 있다. 신약성경에 나오는 안드레의 모범을 따르기로 약속했다. 리사 사모는 격려의 은사를 지닌 타고난 바나바이며, 내게 그것을 확장하도록 가르치고 있다. 우리는 계속 싸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내가 여러분을 사랑하고, 온 마음을 다해 이 그리스도의 몸에 속한 한 사람 한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을 알아 달라. 오래 전 나의 모든 것과 앞으로의 모든 것을 그분께 드리겠다고 하나님께 서약했다. 죄인 중 괴수인 내가 여러분을 섬기는 것은 내 인생의 큰 특권이었다”고 덧붙였다.

휴스턴 클로니클에 따르면, 벤 영 목사는 앞서 제이침례교회의 부목사, 휴스턴 애스트로스(Houston Astros)의 목사로 봉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