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흥의 3가지 열쇠는 겸손·갈급함·거룩함”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美 남침례회 전 회장 스티브 게인스 목사, 신간서 강조

미국 남침례회(SBC) 전 총회장이자 테네시주 멤피스 벨뷰침례교회 전 담임 스티브 게인스(Steve Gains) 목사가 ‘부흥’을 주제로 한 신간을 발표했다.

게인스 목사는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와의 인터뷰에서 신간 ‘부흥: 하나님께서 교회에 오실 때’(Revival: When God Comes to Church)를 집필한 계기에 대해 “이것이 바로 제가 평생 연구해 온 것이며 제 사역의 핵심이다. 항상 하나님께서 부흥 가운데 역사하시는 것을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요한계시록 3장에서 예수님이 라오디게아 교회의 문을 두드리실 때… 그것은 예수님이 자신을 출입하지 못하게 한 교회 중 한 곳의 문을 두드리시는 내용”이라며 “오늘날 우리 교회에서도 그런 일이 많이 일어난다고 믿는다. 우리 자신의 일을 하느라 너무 바빠서, 문자 그대로 하나님과 평화의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임재를 차단했다고 생각한다. 주님께서 문을 두드리려고 하신다. 그분은 많은 교회의 문을 두드리고 계신다”라고 했다.

그는 “평생 동안 하나님께서 우리 교회에 오시기를 간절히 바랐고 보았기 때문에 이 글을 썼다”며 “40년 넘게 목회를 해 왔고, 2~3년 동안 가끔 하나님께서 오셔서 기적적인 일을 행하시는 것을 본 적이 있다. 그것이 부흥이며 우리가 기도해야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스티브 게인스 목사의 신간 ‘Revival: When God Comes to Church’ 표지. ⓒ아마존

▲스티브 게인스 목사의 신간 ‘Revival: When God Comes to Church’ 표지. ⓒ아마존
CP가 “코로나19로 인해 봉쇄령이 내려지면서 예배를 실시간 스트리밍하기 시작한 교회들의 수가 급증했다. 실시간 예배의 증가가 엔터테인먼트로서의 예배 문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그는 “사람들을 교회로 끌어들이는 데 너무 집중한 나머지 예수님을 분명한 임재 가운데 모시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했을 수 있다. 그분이 사람들을 교회로 이끄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때때로 우리가 쇼를 하려고 노력한다고 믿는다. 내 생각에 우리는 딱 맞는 음악이 있고, 딱 맞는 옷 스타일이 있고, 딱 맞는 이것, 딱 맞는 저것이 있는지 확인하고 싶어한다. 교회는 그런 것이 아니다. 교회는 하나님을 따르고 모시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사람들이 갈급해하는 것은 잘 조직된 예배나 그와 유사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기름 부으신 예배라고 믿는다. 그들은 하나님의 임재를 원한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이 원하는 것이 뭔지도 모르고, 자신이 원하는 것이 뭔지 찾으려고 이 교회 저 교회를 돌아다닌다”고 했다.

게인스 목사는 미국 역사에서 일어난 주요 부흥을 소개하는 데 많은 부분을 할애했다. 그는 “우리가 미국이라는 나라를 가질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조나단 에드워즈와 조지 휫필드와 같은 인물들이 문자 그대로 부흥 속에 살고 있었고, 때로 야외에서 수만 명에게 복음을 전했기 때문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이어 “그것이 미국에 활기를 불어넣었다고 믿는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함께 모였다. 지금 우리에게는 또 다른 부흥이 필요하다. 우리가 하나님이 어떤 일을 행하시도록 할 수는 없지만, 바람이 불 때 우리는 준비가 돼 있도록 돛을 올릴 수 있다”라고 했다.

부흥의 3가지 열쇠를 ‘겸손, 갈급함, 거룩함’으로 제시한 게인스 목사는 “미국교회는 이 세 가지가 모두 부족하다”면서, 그 중 가장 필요한 덕목으로 겸손을 꼽았다.

그는 “우리 교회에 많은 자부심이 있다고 믿는다. 나는 남침례교인이다. 우리는 규모와 구원받은 사람 수 등을 너무 자랑하는 것 같다. 우리에게는 겸손이 필요하다. 그리고 우리는 정말로 하나님 앞에서 겸손해야 한다. 그것이 가장 큰 것 중 하나라고 믿는다. 구약에서 우리가 겸손하게 주님과 계속 동행해야 한다고 말씀할 때, 신약에서 여러분이 그토록 많은 것을 얻은 이유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사도행전의 확장은 그들이 복음을 전하는 데 끈기 있으면서도 겸손하고 친절하며 성령이 충만하고 사랑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전통주의, 형식주의, 광신주의, 자유주의, 율법주의를 부흥의 5대 적으로, 그 가운데 미국 교회의 부흥을 가장 크게 위협하는 요소로 변화를 싫어하는 전통주의를 꼽았다.

그는 “부흥은 개인이든 교회든 교단이든 하나님의 집에 채우는 하나님의 영광이다. 그리고 그런 일이 일어날 때 사람들은 하나님의 영광에 이끌리게 된다. 사람들은 하나님이 계시고, 그분이 살아 계시고, 그분이 변화를 일으키시며, 그분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께서 내 삶을 변화시키실 수 있고 나도 새로운 피조물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 중 일부는 자신이 갈급하다는 사실조차 모른다. 그러나 일단 그것을 맛보면 다른 어떤 것도 원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오직 그리스도만이 만족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