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한국교회총연합 장종현 대표회장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장종현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이 21일 한교총 사무실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장종현 대표회장이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이 편하도록 여야가 협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황 위원장은 한국교회에 기도를 요청했다.

황 비대위원장은 21일(화) 오전 10시 종로구 연지동 한교총 사무실을 방문, 장 대표회장과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

황 비대위원장은 “기독교는 3.1운동부터 대한민국을 지탱해 온 정신적 지주로 큰일을 해오고 있고, 최근에는 저출생 문제에 앞장서고 있어 감사하다”며 “여당인 국민의힘은 정부의 성공도 뒷받침해야 하며 야당과 국론도 논의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이 있기에 기도를 부탁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에 장종현 대표회장은 “나라가 어려운 때 비대위원장을 맡아 주셨다. 여야가 잘 합의해서 국민이 편하게 살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시고, 경제가 살려면 국회가 화합해야 한다. 위원장님의 경륜으로 여야가 하나가 되어 국민이 잘사는 자유민주주의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황 비대위원장은 지난 15대부터 19대까지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다. 장 대표회장은 황 위원장의 오랜 정치 이력만큼 노련한 합치를 당부했다.

장 대표회장은 “국가를 위해서라면 여야 없이 자주 만나고 대화해야 한다. 만남이 있어야 국가를 위해 토론하고 서로 양보하는 좋은 대화를 얻을 수 있다”면서 “이때를 위해 하나님께서 황 위원장님을 예비하시고 건강을 주신 것 같다. 나라를 위해 일해 달라”고 전했다.

황 비대위원장은 “어제 이대명 대표와 만나 ‘저녁이 있는 정치를 하자’고 말했다. 전에는 여야가 삼삼오오 만나 대화를 자주 했는데, 최근에는 그런 게 없더라”며 “야당을 볼 때 사람을 보는 것이 아니라 그 뒤에 있는 국민을 보고 국민의 의견을 대변하는 것으로 받아서,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대화를 나눴다. 당장 큰 변화는 쉽지 않겠지만 어느 땐가는 방향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표회장은 한국교회가 전개하는 저출산 극복 운동을 소개하며, “한국교회가 나라와 민족을 위해 매주 기도하는 만큼, 여야가 협치해 국가 경제를 회복시키고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회동에는 국민의힘에서 비상대책위원 엄태용 의원과 김민전 수석대변인, 조은희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이, 한교총에서 신평식 사무총장과 예장 백석 김종명 사무총장 등이 배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