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11일 새은혜교회에서
도움 필요 아동 후원 나눔 시간

예람워십
▲2024 워십투어 현장. ⓒ예람워십

지난 2023년부터 전라도, 경상도, 제주도에서 이어지고 있는 예람워십 워십투어가 올해 서울에서 지난 5월 11일(토) 진행됐다.

예람워십 워십투어는 참가비 없이 신청을 받아 진행되고 있다.

서울 강북구 새은혜교회(담임 황형택 목사)에서 진행된 올해 워십투어는 신청 접수 당일 30초 만에 4천 명 넘는 인원이 신청해, 사이트가 멈추는 등 유례없는 상황을 겪었다.

이날 4천여 명의 다음 세대와 청년들이 모여 예배드렸으며, 워십 시작 시간이 오후 4시임에도 새벽 5시부터 청년들이 참석을 위해 줄을 서는 풍경도 벌어졌다.

예람워십
▲2024 워십투어 현장. ⓒ예람워십

특히 예람워십 IN 서울 예배가 다음 세대와 청년들에게 주목받은 이유는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과 함께했기 때문이다. NGO 단체가 찬양사역팀과 함께 예배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예람워십은 예배 중 많은 청년들과 다음 세대를 향해 월드비전을 소개하고, 도움이 필요한 탄자니아 아동들을 후원하는 나눔 시간도 가져 의미를 더했다.

예람워십이 출범한 부산 동래중앙교회 정성훈 목사는 “한국교회 다음 세대 청년들이 위기 속에서 예람워십 예배투어를 통해 예배를 소망하고 갈망하는 다음 세대, 청년들이 많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예람워십이라는 도구를 통해 이들이 하나님께 더 가까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