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그래함
▲故 빌리 그래함 목사. ⓒ빌리그래함전도협회
미 국회의사당에 故 빌리 그래함 목사(Billy Graham)의 동상이 최근 세워졌다.

크리스천포스트(CP)는 “빌리그래함전도협회(BGEA)가 오는 16일 오전 11시(이하 현지시각) 국회의사당 건물 지하실에 위치한 국립조각상홀에서 (그래함 목사) 동상 헌정식을 진행한다”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CCM 가수 마이클 W. 스미스(Michael W. Smith)와, 마이크 존슨(Mike Johnson) 하원의장을 비롯한 국회의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그래함 목사의 고향인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출신의 예술가가 디자인한 해당 동상은, 7피트(약 2.1m) 높이의 받침 위에 세워져 있으며 그래함 목사가 손에 성경을 펼치고 있는 모습이다. 받침대에는 요한복음 3장 16절, 14장 6절 말씀과 함께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파한 자’라는 글귀가 새겨졌다.

노스캐롤라이나 주의회는 지난 2013년 국회의사당에 빌리 그래함 목사의 동상을 전시하기로 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은 “노스캐롤라이나 주민 중 훌륭한 이들이 많았지만, 빌리 그래함 목사만큼 세상에 영향을 미친 사람은 거의 없었다”며 그이유를 밝혔다.

공화당 테드 버드(Ted Budd) 상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빌리 그래함 목사의 유산은 요한복음 3장 16절에 근거한 용서의 메시지에 바탕을 두고 있다. 그는 평생을 복음 전파, 시민권 투쟁, 공산주의 반대 등에 영적 지도자로서 헌신해 왔으며, 그의 헌신은 수백만 명에게 희망을 줬다”고 했다.

버드 의원은 “그는 미 국회의사당에 명예롭게 자리한 최초의 노스캐롤라이나 출신 민간인으로, 그의 초상은 그곳에 영원히 남아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래함 목사의 아들로 BGEA 및 사마리안퍼스(Samaritan's Purse)를 이끌고 있는 프랭클린 그래함(Franklin Graham) 목사는 “이것은 큰 영광이다. 아버지께서 감사해하실 것”이라면서 “그러나 그분은 (사람들이) 자신이 아닌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께만 관심을 갖기를 원하셨다”고 했다.

2018년 향년 99세로 별세한 그래함 목사는 미국 국회의사당 국립조각상홀에 안치된 네 번째 시민이 됐다. 그는 80년에 걸친 사역 기간 동안 미국 대통령 12명에게 조언자 역할을 했고, 185개 국가와 지역에서 2억 1,500만 명에게 복음을 전했다. 국회의사당 내 국립조각상홀은 미국 각 주의 저명한 시민들을 기념하기 위해 1864년 설립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