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서 부활절 모임 가던 성도 45명, 교통사고로 사망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정치권 애도 이어져

아프리카에서 부활절 모임 참석을 위해 버스로 이동 중이던 기독교인 40여 명이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정치권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시릴 라마포사(Cyril Ramaphosa)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보츠와나에서 남아프리카 림포포주 모리아시로 이동하던 버스가 림포포 모코파네 인근 R518 도로에서 추락해 4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남아공 교통부는 성명을 통해 “버스에 46명이 타고 있었으며, 그 중 한 명을 제외한 모든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며 “운전자가 통제력을 잃고 다리의 장벽과 충돌해 버스가 다리를 넘어 땅에 부딪혀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언급했다.

신디시웨 치쿤가(Sindisiwe Chikunga) 교통부 장관은 “비극적인 버스 사고로 피해를 입은 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한다”며 “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의 생각과 기도가 여러분과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림포포 교통 및 지역 사회 안전부가 발표한 성명은 사고의 충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면서, 유일한 생존자를 8세 소녀로 밝혔다. 일부 시신은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불에 탔고, 다른 시신은 잔해에 갇혔으며, 또 다른 시신은 현장에 흩어져 있었다고 했다. 버스는 50미터(164피트) 높이에서 떨어진 후 불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남아공 현지 매체인 더데일리복스(The Daily Vox)에 따르면, 승객들이 여행하던 부활절 교회 예배는 가장 큰 기독교 모임이었다. 이 행사는 아프리카 시온기독교교회 본거지인 시온시티 모리아에서 열렸다. 이 매체는 “대략적인 계산에 따르면, 부활절 순례를 위해 모리아를 찾는 순례자는 300만 명에서 500만 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보츠와나 민주당은 모그위치 마스위시(Mokgweetsi EK Maswisi) 대통령 대신 성명을 내고 “가슴 아픈 버스 사고로 피해를 입은 (시온기독교교회) 신도들과 그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남아프리카 경찰청 인터폴 중앙국 사무실은 버스에 탑승한 모든 승객이 보츠와나 시민이었다고 확인했다.

경찰청도 이날 현재 사망자 46명 중 34명의 시신을 수습했으나,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9명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사고에서 살아남은 8세 여아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스탠 마타바타(Stan Mathabatha) 림포포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앞으로 이러한 파괴적인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과 책임감 있는 운전 관행을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는 “상상할 수 없는 상실과 슬픔을 이겨내고 있는 보츠와나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희생자 가족과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기도한다”면서 “이 비극으로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깊은 애도와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한다. 그들이 이 어려운 시기에 힘과 위로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