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홍 목사, 한동훈 위원장의 ‘주사파 세력 정리’ 발언 지지

|  

“지역과 세대 등 넘어 민족 장래 생각해 투표해야”

▲두레수도원 원장 김진홍 목사. ⓒ크투 DB
▲두레수도원 원장 김진홍 목사. ⓒ크투 DB

김진홍 목사가 “이번 선거는 국운을 결정할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민족의 장래를 생각해 투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1일 ‘김진홍의 아침묵상’을 통해 “국회의원 선거일이 4월 10일로 다가왔다. 이번 선거는 그냥 보통 선거가 아니다. 이 나라의 국운을 결정할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선거”라며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들은 진지한 태도로 임하여야 한다. 영남이다, 호남이다, 여당이다, 야당이다, 늙은이다, 젊은이다 등등에 매이지 아니하고 민족의 장래를 생각하여 그런 소인배적인 생각에서 벗어나 대승적인 견지에서 투표하여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 당의 선거 임무를 맡은 한동훈 대책위원장은 얼마 전 말하기를 이번 선거에서 586 세력, 주사파 친북 세력을 재고 정리하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옳은 말이다. 그간에 우리 사회는 필요 없는 일에 매여 서로 삿대질을 하며 아까운 세월을 낭비했다”며 “이제는 그런 소모적인 역사는 마무리지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들이 사랑하는 조국 대한민국은 자유 민주주의 체제를 선택하여 지난 반 세기 동안에 세계가 감탄할 나라를 세워 왔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런저런 사연으로 국론이 분열되어 선한 국민들의 뜻을 하나로 묶어 통일한국, 선진한국 건설에 매진하여 오지 못하였다”며 “이런 세월을 이번 선거로 마무리지어야 한다. 지금 이 나라에서 국민들이 뽑은 대통령은 가능성이 큰 지도자”라고 했다.

또 “그가 취임한 이래 바닥으로 떨어졌던 국가 위신을 많이 회복하였고 법치 정신을 실천하여 좋은 열매도 거두어 왔다. 그러나 호사다마(好事多魔)라고 이번에 제안한 의료 개혁의 정책은 그 취지와는 달리 많은 부작용을 낳고 있다. 우리나라는 의료 보험에 성공한 세계적인 모범을 이루어 왔다. 의료보험이 이만큼 성공한 데에는 의사들의 희생이 지대했다”고 했다.

아울러 “의사들의 희생 위에 한국 의료 보험이 세계적인 모범 사례가 될 수 있었다. 그러기에 그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그들의 사기를 높여 주면서 의료 정책의 고칠 점은 고쳐 나가야 한다”면서 “그러나 윤 대통령은 너무 일방적으로 고집스레 추진하면서 의사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국가 경영에 집중하고 선거와 정책과 민심의 향방은 한동훈 위원장에게 맡겨야 한다”며 “한 위원장이 중심이 되어 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 대통령의 자존심이 문제의 핵심이 아니다. 겨레의 장래를 생각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