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기독교인 마을서 총격 발생… 목회자 포함 6명 사망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풀라니 목자들 소행

▲울고 있는 나이지리아 여성의 모습(위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한국오픈도어

▲울고 있는 나이지리아 여성의 모습(위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한국오픈도어
나이지리아 중부 나사라와주에서 풀라니 목자들의 공격으로 목사 1명과 기독교인 5명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했다.

나사라와주 키아나 카운티 카다르코 지역의 지도자인 데니스 우차(Denis Utsa)는 CDI-모닝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풀라니 목자들이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각) 기독교인이 대다수인 체아비르 아제르(Tse-Abir Azer) 마을에 총격을 가해 킹슬리 오르샤스(Kingsley Orshase) 목사를 포함한 기독교인 2명을 살해했다”고 전했다.

우차는 “무슬림 풀라니 목자들이 오후 4시쯤 카다르코의 체-아비르 아제르 마을에 침입했고, 살해된 사람들 외에도 수십 명의 기독교인들이 부상을 입었다. 테러리스트들의 총격을 받은 오르샤스 목사는 치명상을 입어 23일 라피아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고 전했다.

가해자들은 다음 날인 24일 두 번째 공격을 가해 카다르코 지역의 기독교인 농부 4명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차는 “이틀간의 공격으로 현재 사망자 수는 6명에 달한다”며 “테러리스트들은 기독교인 난민들이 있는 수용소에 침입한 뒤 이들을 케아나 지방 정부 지역의 카다르코(Kadarko)와 기자(Giza) 마을로 강제 이동시켰다. 이들 중 일부는 중상을 입었고, 일부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나사라와주 경찰 사령부 대변인 람한 난셀(Ramhan Nansel)은 “공격을 줄이기 위해 경찰들이 이 지역에 배치됐다”고 말했다.

나이지리아는 오픈도어의 2024년 기독교 박해국 목록(WWL)에서 6위를 차지했다. 이 나라에서 2022년 10월 1일부터 2023년 9월 30일까지 신앙 때문에 목숨을 잃은 사람의 수는 4,118명이었으며, 기독교인 납치 사건은 3,300건이었다. 교회와 병원, 학교, 묘지 등 기타 기독교 건물에 대한 공격은 750건 발생했다.

현지 기독교 지도자들은 “나이지리아 중부 기독교 공동체에 대한 풀라니 목자들의 공격은, 사막화로 인해 기독교인들이 무리를 유지하기 어려워지자 이들의 땅을 강제로 점령하고 이들에게 이슬람을 강요하려는 욕구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