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당, 예배, 신앙, 교인들
ⓒAaron Burden/ Unsplash.com
교회 지도자들이 공공정책 문제에 어떻게 참여해야 하는지에 대한 오랜 논쟁과 관련, 대다수의 복음주의자들은 ‘낙태와 공개적 신앙 표현’ 문제에 깊이 관여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피티니컨셉츠(Infinity Concepts)는 최근 ‘공공 경기장 내 복음주의’(Evangelicals in The Public Arena)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서 2023년 말과 2024년 초 1,039명의 복음주의 개신교인을 대상으로 수집한 연구 데이터에 따르면, 54%는 “낙태 문제에 공개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51%는 “공개적 신앙 표현에서 허용되는 것이 무엇인지 논의할 때 참여해야 한다”고 답했다.  

예를 들어 ‘마이 페이스 보우츠’(My Faith Votes) 제인슨 예이츠(Jason Yates) 대표는 2020년 기독교인의 투표를 장려하며 “투표는 기독교인이 정치 과정에 ‘소금과 빛’을 더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문화와 사회에 영향을 미치도록 부름받았다. 나는 기회가 있는 대로 모든 이들에게, 특히 신앙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선한 일을 하라는 갈라디아서 6장 10절 말씀을 자주 이야기하며, 투표할 수 있는 기회를 선한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로 묘사한다”고 했다.  

그러나 연구에서 제시된 11가지 공공정책 이슈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렸다. 응답자의 22%는 11개 중 어떤 문제에 대해서도 “교회와 지도자의 대중 참여를 보고 싶지 않다”고 했다. 78%는 적어도 하나의 문제에 대한 참여를 지지했다. 정치적으로 보수적인 복음주의자일수록 교회와 교회 지도자들의 참여를  지지할 가능성이 더 높았으며, 연구에서 테스트한 11가지 문제 모두에 깊이 관여했다.

연구에서 제시된 11가지 문제 중 복음주의자들은 공개적인 종교 표현의 허용 문제를 대부분 종교적 문제라고 여겼다. 대부분의 복음주의자들은 선거의 진실성과 공정성, 총기법, 수정헌법 제2조, 수정헌법 제1조, 표현의 자유, 형사 사법 및 양형 개혁을 정치적 문제로 간주했다.

또 인종 정의, 학교 선택, 트랜스젠더주의를 사회적 문제로 간주했다. 그러나 낙태의 경우, 복음주의자 중 약 42%는 종교 문제로, 36%는 사회 문제로 봤다.

반유대주의에 관해서도 복음주의자들은 비슷하게 분열돼 있었는데 43%는 사회 문제로, 38%는 종교 문제로 여겼다. 기부자의 개인 정보 보호에 대해서는 49%가 사회적 문제로, 37%가 정치적 문제로 생각했다.

또한 복음주의 개신교인 대다수(63%)가 자신을 정치적으로 보수적이라고 답한 반면, 24%는 온건파, 12%는 진보적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인, 고소득자, 55세 이상의 복음주의자들은 자신을 보수적이라고 생각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 

복음주의자들이 스스로를 어떻게 묘사하는지와 상관없이, 연구 결과 그들 모두 비슷한 빈도로 기도하고, 교회에 출석하며, 소그룹에 참여하고, 성경을 공부하며, 기독교 미디어를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자유주의 복음주의자들은 낙태가 죄라고 믿고(62%), 결혼 전 성관계(70%), 동성애 행위나 성관계(70%), 음란물(80%)이 죄라고 믿었다.

연구원들은 “전반적으로 보수 복음주의자들은 자유주의 복음주의자들이 매우 보수적인 이들을 보는 것보다 훨씬 더 부정적인 관점에서 매우 진보적인 이들을 본다. 보수주의자들은 진보주의자들을 묘사할 때 부도덕, 급진, 악, 적과 같은 용어를 사용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매우 진보적인 이들과 매우 보수적인 이들이 정치적 반대자들에 대해 거의 똑같이 부정적일 수 있다는 증거가 있다. 문제는 이 연구에서 우리에게 탄탄한 표본을 제공할 만큼 복음주의 인구 중 자유주의자들이 충분하지 않다”며 “중도파들은 정치적으로 매우 보수적이거나 매우 진보적인 것에 대해 매우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