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한국인 선교사 즉각 석방하라”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교회언론회 ‘선교사가 간첩인가?’

간첩 혐의? 심각한 인권 탄압국
전쟁 중에도 인도적 활동 계속
굶주린 탈북민 돕는 활동 정당
한국 정부, 안전 귀국에 최선을

▲관련 보도 화면. ⓒSBS 캡쳐

▲관련 보도 화면. ⓒSBS 캡쳐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가 ‘러시아는 한국인 선교사를 속히 석방하라: 인도적 지원을 하는 선교사가 간첩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14일 발표했다.

교회언론회는 “지난 11일 러시아가 언론을 통해 한국인 선교사를 간첩 혐의로 체포해 모스크바에 구금하고 있다고 밝혔다”며 “러시아는 1월 중순 한국인 선교사를 블라디보스톡에서 체포해 2월 말 모스크바로 이송하고, 3월 11일에야 그러한 사실을 뒤늦게 공개했다. 러시아답다”고 개탄했다.

이들은 “그런데 러시아 당국에 의하여 소위 간첩 혐의를 받고 체포된 선교사는 러시아 내 탈북민과 북한 벌목공들에게 인도적 차원의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진다”며 “이런 것들이 간첩 혐의가 된다면, 러시아는 심각한 인권 탄압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언론회는 “러시아가 한국인 선교사에게 간첩 혐의를 씌워 체포·구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데, 과연 러시아에 들어간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시점에서 간첩 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믿기 어려운 억측”이라며 “따라서 러시아는 한국인 선교사를 즉시 석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현재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전쟁을 치르는 가운데 러시아와 북한 간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서로 무기 거래를 위한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추측도 나온다”며 “그렇더라도 러시아가 인도적 차원에서 궁핍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활동을 하는 한국인 선교사를 붙잡아 억류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전쟁 중에도 인도적 활동은 계속되는 것이고, 특히 북한 당국의 독재와 그 주민들을 돌보지 않아 북한 주민들이 굶주림에 시달리다 못해, 탈북한 사람들을 돕는 활동은 정당하다”며 “그러므로 러시아는 주권국가로서 북한 당국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신속히 한국 선교사를 돌려보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 정부를 향해서는 “자국민 안전이 보장되도록, 또 인도적 차원에서 활동한 선교사가 안전하게 귀국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