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 롤리스 박사
▲미국 사우스이스턴신학교 대학원장 척 롤리스 박사. ⓒ미국 사우스이스턴신학교
미국 사우스이스턴신학교 전도 및 선교학 교수 겸 대학원 학장인 척 롤리스(Chuck Lawless) 박사가 최근 크리스천포스트(CP)에 ‘사역하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 중 하나’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롤리스 박사는 칼럼에서 “14년의 담임 목회를 포함해 40년 이상의 사역 경험 중 가장 큰 후회 중 하나는 대학생들에게 충분한 헌신을 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우리는 청소년(중고등학생)과 젊은 부부들에게 많은 관심을 기울였지만, 대학생들을 간과한 죄가 있었다”고 말했다.

첫 번째 후회되는 점으로 그는 “우리 주변에는 대학생들이 있었다. 현지 및 전국 각지에서 공부하고 있는 회원들이 많이 있었다”며 “하지만 매주 그들이 우리와 함께 있지 않으면, 그들에게 거의 관심을 두지 않았다. 심지어 오하이오주의 카운티 내에도 우리를 위한 선교지가 됐어야 했던 큰 공립대학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당신도 마찬가지일 수 있다”라며 “미국에는 1,800만 명이 넘는 학생들이 대학에 다닌다. 그들은 자신들의 기본 신념 체계를 고려해야 하는 삶의 전환기에 있다. 그들은 종종 탐구적이며 다른 신념 체계에 개방적”이라고 설명했다.

롤리스는 “이 점은 교회와 신자들이 그들에게 다가가, 복음을 나누고, 그들과 함께 강력한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아가기에 좋은 일”이라며 “하지만 삶에 관한 심오한 질문과 씨름하는 그들 곁에 어떤 신자도 함께 걷지 않는다면 희소식이 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그는 “이 중 100만 명 이상이 미국에 건너 온 유학생들이다. 이들 대부분은 실제로 미국 가정을 방문하지 않는다”며 “하나님은 종종 복음에 초점을 둔 선교 활동에 폐쇄적인 여러 나라 사람들을 미국으로 데려오고 계신다. 그러나 우리 교회들은 이 기회를 종종 놓치고 있으며, 내가 이끄는 교회도 그러했다”고 밝혔다.

그는 두 번째 후회 이유로 “예수님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대학생들은 우리 교회에서 가장 열성적이고 열렬한 전도자 및 제자 양성자가 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 글을 쓰는 동안에도, 나는 거의 손자뻘인 19살인 대학생과 함께 남미 선교 여행을 하고 있다”며 “나는 예수님에 대한 그의 열정을 더 많이 알게 됐고, 대부분의 대화에서 그가 복음을 전하는 것을 듣고 그가 헌신하는 다른 어린 학생들에 대해 알게 됨으로써 그리스도에 대한 나의 헌신은 도전받았다”면서 “사실 이 대학생의 예수에 대한 열정적인 헌신에 비춰 볼 때, 지금 내 신앙은 다소 틀에 박혀 있고 진부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롤리스는 “최근 나는 신앙인 대학생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때마다 이러한 경험을 자주 한다. 나는 거의 항상 ‘하나님, 제게 다시 그 열심을 주옵소서’라고 기도하며 집을 나선다”며 “그 덕분에 이제야 나는 깨닫는다. 우리 지역의 대학생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면 수 년 전에 더 나은 목회자가 되었을 텐데. 이 실수는 오늘날도 내가 가장 크게 후회하는 사역 중 하나”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당신이 이 같은 후회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 그러므로 당신에게 이와 같이 당부한다”며 “교회에 있는 대학생들에게 다가가라. 그들을 살펴보고 격려하며 함께 기도하라. 주변 지역 대학이나 대학교의 복음 사역을 알아보라. 그들의 지도자를 알아보고 당신의 교회가 그 일을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물어보라. 그 대학에 그런 지원이 없다면 당신이 시작할 수 있는지 알아보라”고 권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