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인공지능
ⓒIgor Omilaev/ Unsplash
일부 목회자들이 교회에서 인공지능(AI)을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는 데는 익숙해지고 있지만, 설교 준비에 관해서는 여전히 경계심을 가지고 있다고 미국 남침례회 교단지인 뱁티스트프레스(BP)가 보도했다.

미국 바나(Barna)그룹이 최근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미국 목회자 4명 중 3명(77%)은 “하나님께서 AI를 통해 일하실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 AI가 활용되는 교회 사역으로는 그래픽 디자인, 마케팅, 교회 출석 및 참여 관찰 등이 있다.

그러나 신학적 업무에 AI를 사용하는 것은 여전히 우려의 대상으로 남아 있다. 목회자의 43%는 설교 준비와 연구에 AI가 잠재력을 지닌다고 여기지만, 실제 이를 사용해 설교를 작성하는 것이 편안하다고 응답한 이들은 12%에 불과했다.

와이오밍주 샤이엔에 위치한 비콘힐교회(Beacon Hill Church)의 T. 제이 스미스 목사는 올해 30세인 자신이 AI에 대해 더 많이 익숙해져야 한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다른 목회자들과 마찬가지로 AI가 대인관계를 손상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스미스는 BP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기계와 기술을 통해 더 많이 소통할수록 직접 대면하는 일이 줄어들 것”이라며 “이는 우리가 서로 더 멀어지는 방식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교회에 자신과 자원봉사 부목사만 있는 상황에서 AI가 행정 업무에 “몇 가지 가능성을 열어 줬다”고 덧붙였다. 이 의견에는 같은 주의 그린 리버에 위치한 힐탑침례교회(Hilltop Baptist Church)의 클린트 스콧 목사도 동의했다. 스콧 목사는 BP와의 인터뷰에서 “AI는 정보 수집 도구로 유용하다”며 “정보를 편리하게 수집하는 덕분에 시간이 엄청나게 절약됐다”고 했다.

반면 스미스는 설교 준비와 같은 개인적인 사역에서 AI가 성령의 인도를 받는 데 해를 끼칠 가능성에 대해 우려했다. 그는 “AI로 인해 게으른 설교자가 돼서는 안 된다”며 “AI가 성경 본문의 대략적인 개요를 제공할 수 있지만, 그것이 실제로 하나님이 주일에 그분의 교회를 위해 바라시는 진리인지 어떻게 알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스미스는 “설교가 지식이 아니라 마음을 담은 발표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AI는 결코 회개의 언어로 예수님을 이야기할 수도 없고, 예수님이 어떻게 누군가를 변화시킬 수 있는지를 이해할 수도 없을 것”이라며 “그 작은 신앙의 뉘앙스를 시스템적인 컴퓨터에게 넘겨 주면, 설교 시간은 능력과 확신의 시간이 아닌 무기력하고 마음의 교훈이 없는 시간으로 변할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주제는 지난해 가을 팟캐스트 ‘트레빈 왁스와 함께하는 믿음의 재구성’(Reconstructing Faith with Trevin Wax)에서도 다뤄졌다. 미주리주 컬럼비아에 위치한 크로싱교회(The Crossing Church)의 디지털 관계 책임자인 패트릭 밀러는 “더 이상 무엇이 진실인지 아무도 모른다”라는 주제의 에피소드에서 정보와 지혜의 차이를 논의했다.

밀러는 현대 목회자들을 바빌론에서 돌아와 유대 사회를 재건한 제사장 에즈라(Ezra)에 비유했다. 그는 “오늘날의 많은 에즈라들이 AI에게 가서 ‘우리가 페르시아의 주민으로서 어떻게 언약에 충실할 수 있나요?’라고 묻는 장면을 상상할 수 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6가지 항목이 제공될 것”이라며 “이는 에즈라가 한 일과 매우 다르다”고 했다.

밀러는 “에스라 7장 10절에서 그는 여호와의 율법을 연구하고, 그것을 행하여, 이스라엘에 율례와 법도로 가르칠 것을 굳게 결심했다. 그는 그 일을 하기 위해 지혜를 길러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스미스는 목회자들이 “최선을 다해 AI와 같은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계속해서 대면 상호 작용과 관계를 쌓고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셜미디어도 목회자들이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 몰랐던 공간으로 시작됐다. 이러한 플랫폼에 일찍부터 참여함으로써 그리스도를 긍정적으로 증언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AI 사용에 대한 평가의 중간에 서서, 우리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여 다른 이들을 안내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