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파 두나라 세계관

개혁주의 평생아카데미가 2024년 1학기 강의 ‘개혁파 두 나라 세계관(A Biblical Vision for Christianity and Culture)’을 개설한다.

강사는 백금산 목사(평생아카데미 원장, 예수가족교회 담임)이며, 온라인 강의로 오는 4월 1일부터 6월 17일까지 매주 월요일 1강씩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강의는 최근 방한해 평생아카데미에서 특강을 전했던 데이비드 반드루넨(David M. VanDrunen) 웨스트민스터신학교 조직신학 교수의 책 <하나님의 두 나라 국민으로 살아가기(Living in God’s Two Kingdoms)> 분석적 읽기를 통해 고전적·전통적 개혁파의 ‘두 나라 교리’ 관점으로 기독교와 문화의 관계를 고찰할 예정이다.

개혁파 두 나라 교리는 교회와 국가의 본질과 관계 등에 대한 성경적이고 균형잡힌 시각을 제공하고, 기독교인 개인이 성경에서 말하는 나그네와 거류민으로서 ‘이중 시민권’을 갖고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큰 도움을 주는 이론이다.

신학자이자 변호사·법학자라는 특이한 이력을 가진 반드루넨 교수는 종교개혁자 마르틴 루터(Martin Luther, 1483-1546)가 펼쳤던 전통적 ‘두 왕국 이론’을 중심으로 <하나님의 두 나라 국민으로 살아가기>, <자연법과 두 나라>, <언약과 자연법>, <기독교 정치학> 등을 저술했다.

평생아카데미 측은 “‘기독교인이 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라는 물음은 성경과 기독교의 가장 중요한 질문 가운데 하나”라며 “기독교와 세상의 관계는 성경을 이해하고, 세계와 역사를 이해하고, 현실을 살아가는데 중요한 문제”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들은 “일반적으로 기독교와 문화의 관계는 크게 3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며 “첫째, 기독교와 문화를 분리해 생각해야 한다는 ‘분리주의적 기독교 세계관 모델’이다. 둘째, 기독교가 문화를 변혁해야 한다는 ‘변혁주의적 기독교 세계관 모델’이다. 셋째, 기독교가 문화를 구원하는 것이 아니라 일반 은혜에 입각해 종말까지 창조 질서를 보존한다는 ‘보존주의적 기독교 세계관 모델’이 있다”고 소개했다. 다음은 구체적 강의 목차.

반드루넨 두 왕국
▲오른쪽부터 백금산 목사, 반드루넨 교수, 김은주 대표. ⓒ평공목

4/1일 강의 1.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 서론

4/8일 강의 2.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성경적 기초 1: 첫째 아담과 창조와 타락

4/15일 강의 3.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성경적 기초 2: 둘째 아담과 구속과 완성

4/22일 강의 4.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구속사 전개 1: 구약 시대 두 나라 시민생활

4/29일 강의 5.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구속사 전개 2: 신약 시대의 두 나라 시민생활

5/13일 강의 6.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1: 교회의 중요성과 교회 윤리

5/27일 강의 7.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2: 교회의 거룩성과 교회 사명

6/3일 강의 8.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3: 학문과 교육

6/10일 강의 9.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4: 노동과 직업

6/17일 강의 10.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5: 정치와 국가

문의: www.rnrministry.org, 02-337-4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