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아카데미, 2024 1학기 ‘개혁파 두 나라 세계관’ 개설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백금산 목사 강의… 총 10강 온라인 수업

개혁주의 평생아카데미가 2024년 1학기 강의 ‘개혁파 두 나라 세계관(A Biblical Vision for Christianity and Culture)’을 개설한다.

강사는 백금산 목사(평생아카데미 원장, 예수가족교회 담임)이며, 온라인 강의로 오는 4월 1일부터 6월 17일까지 매주 월요일 1강씩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강의는 최근 방한해 평생아카데미에서 특강을 전했던 데이비드 반드루넨(David M. VanDrunen) 웨스트민스터신학교 조직신학 교수의 책 <하나님의 두 나라 국민으로 살아가기(Living in God’s Two Kingdoms)> 분석적 읽기를 통해 고전적·전통적 개혁파의 ‘두 나라 교리’ 관점으로 기독교와 문화의 관계를 고찰할 예정이다.

개혁파 두 나라 교리는 교회와 국가의 본질과 관계 등에 대한 성경적이고 균형잡힌 시각을 제공하고, 기독교인 개인이 성경에서 말하는 나그네와 거류민으로서 ‘이중 시민권’을 갖고 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큰 도움을 주는 이론이다.

신학자이자 변호사·법학자라는 특이한 이력을 가진 반드루넨 교수는 종교개혁자 마르틴 루터(Martin Luther, 1483-1546)가 펼쳤던 전통적 ‘두 왕국 이론’을 중심으로 <하나님의 두 나라 국민으로 살아가기>, <자연법과 두 나라>, <언약과 자연법>, <기독교 정치학> 등을 저술했다.

평생아카데미 측은 “‘기독교인이 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라는 물음은 성경과 기독교의 가장 중요한 질문 가운데 하나”라며 “기독교와 세상의 관계는 성경을 이해하고, 세계와 역사를 이해하고, 현실을 살아가는데 중요한 문제”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들은 “일반적으로 기독교와 문화의 관계는 크게 3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며 “첫째, 기독교와 문화를 분리해 생각해야 한다는 ‘분리주의적 기독교 세계관 모델’이다. 둘째, 기독교가 문화를 변혁해야 한다는 ‘변혁주의적 기독교 세계관 모델’이다. 셋째, 기독교가 문화를 구원하는 것이 아니라 일반 은혜에 입각해 종말까지 창조 질서를 보존한다는 ‘보존주의적 기독교 세계관 모델’이 있다”고 소개했다. 다음은 구체적 강의 목차.

▲오른쪽부터 백금산 목사, 반드루넨 교수, 김은주 대표. ⓒ평공목

▲오른쪽부터 백금산 목사, 반드루넨 교수, 김은주 대표. ⓒ평공목

4/1일 강의 1.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 서론

4/8일 강의 2.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성경적 기초 1: 첫째 아담과 창조와 타락

4/15일 강의 3.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성경적 기초 2: 둘째 아담과 구속과 완성

4/22일 강의 4.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구속사 전개 1: 구약 시대 두 나라 시민생활

4/29일 강의 5.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구속사 전개 2: 신약 시대의 두 나라 시민생활

5/13일 강의 6.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1: 교회의 중요성과 교회 윤리

5/27일 강의 7.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2: 교회의 거룩성과 교회 사명

6/3일 강의 8.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3: 학문과 교육

6/10일 강의 9.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4: 노동과 직업

6/17일 강의 10.
개혁파 두 나라 기독교 세계관의 실천적 적용 5: 정치와 국가

문의: www.rnrministry.org, 02-337-4645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